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가뜩이나 주민 불편 개발제한구역…쾌적한 생활환경 조성

뉴스듣기


경남

    가뜩이나 주민 불편 개발제한구역…쾌적한 생활환경 조성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남도, 내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39곳에 99억 원 투입

     누리길. 경남도청 제공누리길.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을 지원하고자 국비 78억 원을 포함해 99억 원의 내년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생활과 복지를 위해 2001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도는 현재까지 498곳에 1542억 원을 투입했다. 도로와 주차장, 상하수도, 소하천 등 생활기반사업은 물론 누리길과 경관, 여가녹지시성 정비 등 환경문화사업, 녹색 여가공간 조성인 생활공원사업을 추진했다.

    내년에는 농로정비 등 생활기반사업 34곳, 누리길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 3곳, 공원조성을 위한 생활공원사업 2곳 등 39곳에 99억 원을 투입한다. 시군별로는 창원 20곳, 김해 16곳, 양산 3곳이다.

    경남도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내년 주민지원사업 추진으로 개발제한구역 지정에 따라 많은 규제를 받은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