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라진 '휴일효과'…확산세에 일요일도 3천명 안팎 전망

뉴스듣기


경인

    사라진 '휴일효과'…확산세에 일요일도 3천명 안팎 전망

    뉴스듣기

    21일 0시~21시 기준 2468명 신규 확진
    부산 제외 16개 시도 합산…3천명 안팎 예상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에도 3천명대를 나타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위해 줄 선 시민들. 연합뉴스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에도 3천명대를 나타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위해 줄 선 시민들. 연합뉴스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 시행 3주째를 맞은 일요일 휴일에도 신규 확진자가 3천명 안팎을 기록할 전망이다.

    2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자정부터 이날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환자는 모두 246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로 1주일 전인 14일 같은 시간대보다 601명 더 많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026명, 비수도권은 442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075명, 경기 790명, 인천 161명, 경남 59명, 광주 58명, 강원 54명, 대구 52명, 충남 47명, 경북 39명, 대전 36명, 전북 31명, 전남·충북 각 21명, 제주 17명, 울산 6명, 세종 1명 순이다.

    집계가 끝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이날 자정 기준으로 발표될 전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3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토·일요일이나 휴일을 거치면 검사 건수가 줄기 때문에 주 초반까지 확진자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최근 확산세로 이런 '휴일효과'도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튿날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가 3천명을 넘어설 경우 엿새 연속 3천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달 1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005명→2124명→3187명→3292명→3034명→3206명→3120명으로 하루 평균 2853명 수준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