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쿵쿵' 층간소음 이유로 112에 살인 예고 30대 응급입원

    경남 양산에서 층간소음을 이유로 살인을 예고한 30대 남성이 경찰로부터 응급입원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0시 14분쯤 양산시내 한 빌라에서 30대 남성 A씨가 112에 전화를 걸어 층간소음을 이유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A씨는 곧 현장에 도착한 2인 1조 경찰관에게 횡설수설하다가 갑자기 집에 있던 드라이버를 들고 위층으로 뛰어 올라가려고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경찰은 뒤따라가 A씨를 곧바로 제압했다.

    경찰은 A씨가 타인뿐만 아니라 자신에게도 해를 가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 응급입원시켰다.

    경찰은 3일간의 응급입원이 끝난 뒤에도 필요한 경우 행정입원 등 계속 입원한 상태에서 치료를 이어갈 수 있도록 A씨 보호자, 지자체 등과 협의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