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0% 금리시대 끝…영끌-빚투 수난시대 시작됐다

뉴스듣기


금융/증시

    0% 금리시대 끝…영끌-빚투 수난시대 시작됐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은 금리 0.25%p 올려 1.00%로
    성장전망 4%로 그대로 유지
    물가는 2.3%로 0.2%p 올려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제로금리 시대가 종지부를 찍었다.

    한국은행은 25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75%에서 0.25%p 올려 1.00%로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지난 8월 금통위 이후 석달 만이다. 지난달 금통위에서는 인상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이 2명 있었지만 올리지 않고 동결했었다.

    한은이 이날 기준금리를 상향조정한 것은 주요국의 백신 접종 확대와 경제활동 제약 완화 등으로 세계경제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고 국제금융시장에서 인플레이션 지속 우려도 국채금리 변동성이 커지는 등 변화한 상황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금통위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경제는 양호한 회복세를 지속했다"면서 "설비투자가 글로벌 공급차질 영향으로 다소 조정되긴 했지만 수출이 호조를 지속하고 민간소비가 백신접종 확대와 방역조치 완화에 힘입어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나타냈다"며 금리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이 총재는 "앞으로의 성장과 물가흐름에 비춰볼때 금리수준은 완화적이다"라고 밝혔다

    한은이 이날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0% 금리 시대는 끝이 났고 지난해 3월 이후 20개월만에 1%대 금리로 복귀했다.

    이 총재는 이어 "경기상황에 맞춰 과도하게 낮췄던 기준금리를 정상화시켜 나가는 것은 당연히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추가인상 의지도 밝혔다.

    이 총재가 추가인상 시기에 대해 못박지는 않았지만 한국은행이 내년 1월 금통위에서 한번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기준금리는 1.25%로 상승하게 되고 그동안 막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성장해 온 주식시장과 부동산시장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신용대출 금리가 이미 지난 12일 비싼 것은 연 4.76%까지 올라 1년 사이에 1%p 정도 올랐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5%대까지 올랐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날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중은행이 금리를 더 올리게 되면 그동안 영끌과 빚투로 집을 사거나 주식에 투자했던 영끌족 빚투족의 고통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대출이자를 갚는 것 조차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집을 내놓고 손해보고라도 주식을 팔려는 움직임으로 이어지면 주식시장도 침체가 불가피해 지게 된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날 금통위에 올해 GDP 성장률은 4%로 지난 8월 전망을 그대로 유지했다.

    그러나 물가는 석유류 가격 상승폭 확대와 지난해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3%대 초반으로 높아졌다고 보고했다.

    이에따라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3%로 8월 전망 경로 2.1%를 웃돌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화정책의 완화정도는 코로나19의 전개상황과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