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 산정지구 주민들 "공공주택지구 개발 철회 해야"

뉴스듣기


광주

    광주 산정지구 주민들 "공공주택지구 개발 철회 해야"

    뉴스듣기

    광주 산정 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개최

    광주 산정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가 26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산정지구 개발 추진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광주 산정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 제공광주 산정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가 26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산정지구 개발 추진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광주 산정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 제공공공주택 개발 예정지인 광주 광산구 산정지구 주민들이 광주시청 앞에서 개발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 나섰다.

    광주 산정 공공주택지구 개발 반대 주민대책위(이하 주민대책위)가 2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산정지구 개발 추진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주민대책위는 "광주시 아파트 보급률이 2019년 기준 107%, 향후 10년 이내 120% 이상을 웃돌 것으로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난데없이 산정지구 개발을 끼워 넣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에서 2·4 대책으로 발표한 광주 산정지구의 개발 논리가 빛그린 산단 배후부지라는 점이 석연치 않다"며 "지금까지 산업단지의 배후도시를 15㎞나 떨어진 장소에 조성한 사례가 없어 광주 산정지구 개발 논리는 국토부가 아닌 광주시의 농간이 아닌가 의심스럽다"라고 강조했다.

    주민대책위는 "내년 지방선거가 불과 7개월 남은 시점에서 이 시장은 개발과 관련해 일체의 권한을 행사하지 말고 차기 시장에게 모든 권한을 일임해야 한다"며 "개발행위 일체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주민대책위는 "이용섭 시장에 대한 권한 중지 가처분을 법률적으로 검토 중이다"며 "광주 산정지구 개발이 철회될 때까지 3차 4차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