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한국여성 35% 성매매"…가브리엘 도 넘은 '혐한' 발언

    게임 스트리머 겸 유튜버 가브리엘. 유튜브 영상 캡처게임 스트리머 겸 유튜버 가브리엘. 유튜브 영상 캡처유튜브 인기 웹 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유튜버 가브리엘이 도 넘은 혐한 발언으로 눈총을 받고 있다.

    최근 미국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가브리엘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 작성자 아이디가 지난해 가브리엘이 이근 대위를 저격할 당시 사용했던 아이디와 동일해 이 같은 추측이 가능했다.

    그는 한국에 대해 "누가 더 나이가 많은지에 기반을 두는 사회다. 사회적으로 아직 석기시대"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한국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에서는 성매매가 일상화돼 있다. 삶의 일부다. CEO가 분기별 보너스로 우리에게 성매매 여성을 사줬다"면서 "누군가는 괜찮겠지만 난 그렇지 않다. 성매매와 성매매 종사자들이 혐오스럽다고 생각하기에 그 업계와 관련돼 있는 누군가와 데이트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제는 이를 근거로 한국 여성들을 바라본 왜곡된 시선에 있었다.

    그는 "당신이 외국 남성이라면 데이트할 가능성이 있는 많은 여성이 한 번쯤은 말 그대로 성매매 여성이었을 것"이라며 "한국 여성의 약 35%가 금전적 보상을 대가로 성관계를 한다. 그들 중 80% 이상이 성형수술을 받는다"고 혐오·비하적인 발언을 했다.

    크로아티아계 미국인인 가브리엘은 게임 스트리머 겸 유튜버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웹 예능 '가짜사나이' 1기에 4번 교육생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지난 10월 유튜브 채널에 마지막 영상을 올리고 "한국 온라인 엔터테인먼트가 저와 안 맞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게임 방송으로, 유튜브 방송으로 먹고 살기가 힘들어졌다. 한국 콘텐츠에서 외국인들은 '바보' 콘셉트로만 나온다"며 미국으로 떠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