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세계 정용진 회장, SNS에 '멸공' 썼다 게시물 삭제당해

뉴스듣기


기업/산업

    신세계 정용진 회장, SNS에 '멸공' 썼다 게시물 삭제당해

    뉴스듣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멸공'이라고 쓴 게시물을 올렸다가 삭제 조치를 당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끝까지 살아남을 테다 #멸공!!!!"이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폭력 선동'이라는 이유로 인스타그램측으로부터 삭제 조치를 당했다.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그러자 그는 '보도자료'라는 키워드를 게시물에 넣으며 "이게 왜 폭력선동이냐. 끝까지 살아남을테다"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붉은색 지갑과 피자를 들고 사진을 찍으며 '공산당이 싫다'는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