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UAE 드론 공격 3명 사망…문재인 대통령 '안전'

뉴스듣기


중동/아프리카

    UAE 드론 공격 3명 사망…문재인 대통령 '안전'

    뉴스듣기

    후티 반군 드론 테러 배후 자처…UAE "안전에 영향無"
    문 대통령 희생자 애도…"라피크로서 언제나 UAE와 함께"

    예멘 반군의 모형 드론. 연합뉴스예멘 반군의 모형 드론.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방문중인 UAE(아랍에미리트)에서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이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이날 아부다비 핵심 원유시설이 공격당해 인도인 2명과 파키스탄인 1명 등 모두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송유관과 원유 저장시설을 운영하는 아부다비 국영 에너지 회사의 산업시설에서 6명이 다쳤다.
     
    경찰은 초기 조사결과 드론으로 추정되는 작은 비행 물체가 2개 지역에 떨어져 폭발이 발생하고 불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고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UAE 안와르 가르가시 외교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예멘 후티족의 공격을 비판했다. 그는 "UAE 수도에서 발생한 반군의 민간시설에 대한 악의적 공격을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에 대한 테러단체의 도전은 너무 약해서 우리의 안정과 안전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의 후티 반군은 자신들이 이번 공격의 배후라고 자처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진 않았지만 "이번 공격의 대상은 아부다비 공항과 정유 공장 등"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함께 참석하는 모습.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함께 참석하는 모습. 연합뉴스특히 이번 사건은 문 대통령이 방문 중인 가운데 발생했다. 문 대통령은 아부다비 공항과 약 100km 떨어진 두바이에서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기조연설 등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하일 알 마즈로이 에너지장관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에서 이번 공격에 대한 자세한 언급을 피하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왕세자와 25분간 통화에서 "황세제님을 직접 만나지 만나지 못했지만, 총리가 따뜻하게 환대해 줬고 나와 대표단을 위해 기울여준 성의와 노력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에 무함마드 왕세제는 "나에게 제2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오신, 형제이자 친구인 문 대통령 목소리를 들어서 매우 행복하다"며 "나의 손 밖에 있는 부득이한 상황으로 직접 만나지 못해 안타깝고 아쉬움이 크며 이번 상황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고 답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공격으로 3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희생자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한국의 진정한 '라피크(먼 길을 함께할 동반자)'로서 언제나 UAE와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UAE는 예멘 내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아랍 동맹군으로 참가했다. 2019년부터 병력 규모를 감축해 왔지만 최근 반군의 UAE 선박 나포 사건으로 양측 갈등이 고조된 상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