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현영 대변인 "참담해.. 성비위는 누구든 무관용 원칙"

뉴스듣기


정치 일반

    신현영 대변인 "참담해.. 성비위는 누구든 무관용 원칙"

    뉴스듣기

    당내 성비위 사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
    사직서 위조? 2차 가해 여부도 판단할 것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

    자세한 얘기를 좀 들어보고 싶어서 저희가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을 잠깐 직접 연결하고 가겠습니다. 신 의원님 나와 계십니까?

    ◆ 신현영> 안녕하세요. 신현영입니다.

    ◇ 김현정> 지금 당 분위기 상당히 침울하고 어수선하고 그렇죠?

    ◆ 신현영> 네. 우선은 피해자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리고 싶고요. 특히 국민 여러분께도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저희 당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서 다시 한 번 참담한 심정으로 이런 성비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단호하게 대응해야 된다는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 김현정> 사실관계 확인을 조금 하고 싶은데 어제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로 제명됐다는 공식 발표가 나고 기자회견을 한 뒤에 밤에 SBS 단독 보도가 하나 나왔습니다.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를 저지른 후에 그 피해 보좌관을 상대로 면직을 시도했다. 쉽게 말해서 피해 보좌관 서명을 대리로 해서 가짜 사직서를 당에 제출했다, 이런 내용이 보도가 됐는데 이게 사실인가요?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 신현영> 저희가 이 성비위 사건에 대해서 언론 인터뷰를 하거나 브리핑을 할 때 참 고민되는 부분들이 있는데요. 실제로 피해 사실, 그리고 사건에 대해서 어디까지 말씀을 드려야 되는지에 대한 고민입니다. 실제로 2차 가해나 아니면 피해자에 대한 보호가 지켜지지 않을 수 있어서 사실은 이런 사건에 대해서는 시간, 장소 그리고 인물에 대해서는 언급을 언급은 지양하고 있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요. 지금 진행자께서 여쭤보신 부분까지도 포함이 돼서 이번에 강력한 당차원에서의 제명, 징계가 판단이 되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성추행 사건과 별개로 가짜 사직서, 이거는 사실은 위조 아닙니까? 이거는 문서 위조가 되는데, 그 건까지 밝혀지면서 당 제명이라는 결정까지 하게 됐다, 그 말씀이군요.

    ◆ 신현영> 네. 사건이 발생하고 이후에 2차 가해나 그런 시도가 있었다라면 당연히 그런 거까지 포함해서 판단을 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생각이 들고요. 그런 면에서의 강력한 최고수위의 징계가 이루어졌다라고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가짜사표까지 만들었다, 이거는 사실 위조이고 또 다른 심각한 차원의 문제이기 때문에 당도 상당히 놀랐겠어요.

    ◆ 신현영> 그렇기 때문에 저희가 어제 브리핑을 드리면서 당 차원의 강력한 징계 플러스 또 국회 차원에서도 윤리 특위를 통한 징계 요청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라고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린 바가 있습니다.

    ◇ 김현정> 당적 박탈뿐만 아니라 국회 차원의 징계절차, 지금 들어간다고 말씀하셨고 혹시 경찰에 고발 조치도 따로 합니까?

    ◆ 신현영> 관련해서 여러 가지 경찰이나 법적 대응에 대해서는 모든 이런 성비위 사건에 대해서는 피해자 중심 주의로 판단을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피해자의 의지와 판단 그리고 적극성, 이런 것들이 매우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저희 제3자가 이런 것들을 진행하는 것 자체가 피해자에게 어떻게 다가올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감안해서 판단이 되어야 하는 부분 아닌가 말씀만 먼저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그 말씀은 피해자, 경찰에 고소, 고발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는 전적으로 피해자 의사에 따른다, 이렇게 정리하면 될까요?

    ◆ 신현영> 네. 지금 당 차원에서는 최선의 조치를 하였기 때문에 이 결과를 보고 또 당사자들께서 판단할 부분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들고요. 그렇기 때문에 조금 더 충분한 시간을 갖고 판단할 수 있도록 저희도 기다리는 게 저희 당으로서의 올바른 역할이지 않을까 말씀을 우선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민주당 안에 보좌관들 협의회, 민주당보좌진협의회, 그쪽 얘기를 들어보면 최근에 최강욱 의원의 온라인 회의에서의 발언 의혹, 그 문제가 그 문제가 불거진 후에 많은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을 확인했다 하면서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 이렇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에서는 어떻게 확인하고 계십니까?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 연합뉴스민주당 신현영 대변인. 연합뉴스
    ◆ 신현영> 저희는 최강욱 의원님 사건도 인지하고 곧바로 비대위에서 직권상정으로 윤리감찰단에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사안입니다. 이처럼 문제가 되는 그런 사건들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적극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씀을 드리겠고요. 당 내에서는 그동안 젠더 폭력 신고센터 그리고 여러 예방과 재발 방지의 노력을 통해서 이런 성비위에 대해서는 뿌리 뽑겠다라는 그런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문제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철저한 대응을 해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지금 최강욱 의원과 관련해서 들어오는 제보들도 있는 거고 그 외에 다른 의원에 대한 제보들도 들어오고 있습니까?

    ◆ 신현영> 지금 어제 이후에 발생한 사건이라 사실은 시간이 촉박한 부분이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접수된 사안이 있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당연히 적극적으로 대응을 해야 된다고 보고 있고요.

    ◇ 김현정> 당연한 거고요. 제가 궁금한 것은 실제로 접수가 많이 들어오고 있나요? 보좌관들로부터.

    ◆ 신현영> 접수 상황은 좀 확인을 해 봐야 될 것 같기는 한데요. 어제 오후에 또 지속적으로 제기된 문제들에 대해서 아마 아직까지는 오늘 아침이기 때문에 저희가 그 이후에 진행된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없다라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밤 사이에는 파악을 못 할 수 있고 제가 궁금한 것은 이미 많은 제보들을 건넸다라고 하는데 그 접수 상황을 조금 알려주실 수 있나 하고요. 그동안.

    ◆ 신현영> 그러한 사안들에 대해서 이 모든 것들은 피해자 중심주의로 판단을 해야 되는 겁니다. 그래서 피해자가 그런 뭔가 모욕감이나 아니면 성비위 사건을 당하고 나서 나는 적극적으로 당 차원에서 이 공식 절차를 통해서 해결을 해야 되겠다라는 결심이 서는 순간 접수를 공식적으로 하게 될 거고요. 그랬을 때 저희도 당 차원에서의 대응이 가능한 부분이기 때문에요. 모든 사안에 대해서 피해자 중심주의로 그리고 피해자가 판단하는 원하는 방향으로 우선 사건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우선 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무관용 원칙입니까?

    ◆ 신현영> 네, 그렇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가 이런 남성이 다수인 아직은 이런 정치권의 조직에서 이런 여성을 온전한 인격체로 보지 못하는 이런 차별 의식에 대해서는 뿌리 뽑아야 된다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이번 기회에 말씀드리고 싶고요. 정말 절박한 심정으로 저희가 무관용 원칙으로 이 사안들을 대응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 상황에 대해서 좀 말씀을 들었습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님 고맙습니다.

    ◆ 신현영> 감사합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