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정부 첫 5·18 기념식 '국민 대통합' 신호탄 될까[영상]

뉴스듣기


광주

    尹 정부 첫 5·18 기념식 '국민 대통합' 신호탄 될까[영상]

    뉴스듣기

    [5·18 42주년]

    5.18 42주년 기념식. 조시영 기자5.18 42주년 기념식. 조시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보수 정권으로는 이례적으로 광주에 총집결해 5·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의 분열과 갈등을 끊어내고 국민 대통합을 이루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된다.

    진보 진영의 전유물이었던 5·18.

    보수 진영에서는 그동안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을 막고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5·18 42주년 기념식에 보수 진영 인사들을 총동원하고 보수 정당 소속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면서 국민 대통합 행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윤 대통령은 5·18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은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며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돼 처음으로 광주를 찾은 만큼 기념사에서 낙후된 호남의 지역 발전을 위한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보수정권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5·18 단체 대표와 만나 5·18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약속하는 등 5·18 진상규명을 포함해 5·18 문제 해결에 정부의 협조도 기대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황일봉 회장은 "윤석열 정부가 5월 정신을 꼭 지킨다고 약속했다"면서 "최근 보여주는 행동을 보면 그동안 미완으로 남아있던 5·18 현안도 하나씩 다 풀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나온 정치적 행보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도 나오는 등 국민통합에 대한 기대와 함께 진정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교차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