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쓰레기, 인천 아니면 어디로?"…박남춘, 오세훈 맹비난

뉴스듣기


경인

    "서울 쓰레기, 인천 아니면 어디로?"…박남춘, 오세훈 맹비난

    뉴스듣기

    '서울엔 집짓기 바쁘니, 쓰레기는 인천이 가져가라?'
    "근본 원인은 유정복 시장의 굴욕적 4자합의"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수도권 쓰레기매립지에 대한 인식은 '도덕적 해이가 의심될 정도로 한심하고 처참하다'며 맹비난했다.

    박 후보 측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오 후보는 전날 MBC가 주최한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에서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문제와 관련해 "(서울시에서) 대체매립지도 찾고, 쓰레기양도 줄이고, 그런 노력은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서울 쓰레기를) 거기(인천)에 안 보낸다면 집 지을 땅도 없는 서울의 어디에 매립을 할 수 있겠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서울시에서 쓰레기를 처리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당초 약속(4자 합의)을 지켜야 한다"며 "2015년에 했던 (4자) 합의만 그대로 지키면 복잡할 게 없다"고도 주장했다.

    박 후보 측은 이에 대해 "300만 인천시민에게는 '값비싼 서울 땅엔 집짓기도 바쁘니, 쓰레기는 인천에 가져다 묻어라'는 말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2600만 수도권 주민 전체의 문제로 커질 수 있는 수도권매립지 문제에 대한 위기의식을 오 후보에게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박 후보 측은 특히 "이러한 오 후보와 서울시의 배짱은 결국 2015년 인천시장이었던 유정복 후보가 맺은 굴욕적인 4자 합의에서 기인한다"며 화살을 유 후보에게 돌렸다.

    박 후보 측은 이날 환경부와 서울시가 2015년 7월 인천시에 발송한 '공유수면매립실시계획 변경승인신청서'를 공개하며 유 후보를 압박했다.

    이 문건에는 '수도권매립지의 매립 계획을 기존 2016년에서 2044년으로 늘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