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밀양 산불 관련 "장비‧인력 신속 투입해 조기 진화 총력"[영상]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밀양 산불 관련 "장비‧인력 신속 투입해 조기 진화 총력"[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경남 밀양 산불 관련 신속 진화 지시
    "인근 주민들 신속 대비, 진화대원들 안전 유의"


    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해 조기 진화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산림청 등 관계 기관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장비와 인력을 신속히 투입하여 산불 조기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기 바란다"고 윤 대통령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주민들을 신속히 대피시키고, 산불 진화대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며 "산불 확산 방향을 예측하여 신속히 방화선을 구축함으로써 산불이 주택과 농가 및 주요시설로 확산되지 않도록 하고, 국가 기반시설이나 문화재 등의 안전 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불. 경남소방본부 제공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 산불. 경남소방본부 제공
    아울러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경북, 경남, 강원 등 건조한 날씨가 지속된 지역에 대해 야외공사장 관리, 영농 부산물 소각 금지 등 철저한 산불예방 활동을 펼쳐 줄 것을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계속 번지자, 산림청이 오전 11시 45분쯤 산불 3단계를 발령했다.소방청도 비슷한 시각 전국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 산불 진화를 위해 헬기 30대와 산불진화대원 등 520여명을 투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