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건희 사랑' 회장 욕설 논란…진중권 "여사님, 이 분 정리하세요"[이슈시개]

뉴스듣기


정치 일반

    '건희 사랑' 회장 욕설 논란…진중권 "여사님, 이 분 정리하세요"[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 '욕설 논란'
    강 변호사 운영 모임 비판하는 시사평론가에 격노
    "이 XX", "내가 코묻은 돈이나 탐낼 사람으로 보이냐"
    진중권 "이 분 정리해라, 더 큰 사고 치기 전에"
    "자꾸 비선실세인 티를 낸다", "여사님이 단절해야 한다"…내부 잡음도

    (왼쪽부터)강신업 변호사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왼쪽부터)강신업 변호사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팬클럽인 '건희사랑' 운영자를 맡고 있는 강신업 변호사의 욕설 논란이 확산되면서, 시사평론가 진중권씨가 김 여사에게 '관계를 정리하라'고 조언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진씨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건희 여사님. 더 큰 사고 치기 전에 이 분 정리하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강 변호사와 유창선 시사평론가 사이에 벌어진 공방을 함께 공유했다.

    앞서 유 평론가는 13일 강 변호사가 조직하는 '매관매직척결국민연대 회원가입 안내' 제목으로 월 회비 1만원을 요구하는 게시글을 캡처해 올리면서 "단지 사진의 공개 통로가 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다. 언젠가는 터질 윤석열 정부의 지뢰라는 느낌이 든다"고 적었다.

    매관매직척결국민연대는 강 변호사가 사회 곳곳에 만연한 매관매직을 막아 불투명하고 불공정한 공직 인사를 바로잡겠다며 하창우 전 대한변협회장, 신평 변호사 등과 함께 결성을 추진한다고 밝힌 단체다.

    유창선 시사평론가가 조직 가입 안내에 대해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유창선 시사평론가가 조직 가입 안내에 대해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이에 강 변호사는 원색적인 비난과 함께 "회비 트집 잡는다", "(내가) 코 묻은 돈이나 탐낼 사람으로 보이냐"는 내용이 담긴 글을 잇따라 게시했다.

    유 평론가는 "돈 문제 의혹을 제기한 바 없다"며 "팬클럽 회장을 맡은 인사가 자신이 주도하는 단체를 만들고 회원을 모집하는 일이 여러 논란을 초래할 부적절한 일이라는 우려를 표한 것"이라 밝히며 글 삭제와 사과를 요구했다.

    강 변호사가 욕설이 담긴 글을 연이어 게시했다. 페이스북 캡처강 변호사가 욕설이 담긴 글을 연이어 게시했다. 페이스북 캡처
    이러한 공방에 진씨는 강 변호사와 김 여사의 관계가 계속되는 것 자체에 대한 부적절함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강 변호사는 팬클럽 '건희사랑'을 운영하며 김 여사 사진을 게재하고 있다. 특히 김 여사로부터 직접 받았다고 밝히며 대통령실에서 제공하지 않는 사진까지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를 두고 김건희 여사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내부 잡음이 일고 있다. '건사랑' 회원들은 "저 사람은 이름 팔아서 한자리 하려는 듯하다", "여사님이 단절해야 한다", "왜 이런 사람을 옆에 두나" 등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특히 한 회원은 "비선, 사적인 연결고리 다 깔끔하게 정리돼야 윤 대통령님께 도움이 된다"고 지적하며 "강신업이 따라다니면서 사진을 찍는 건지, 김건희 여사님이 사진을 주고 있는 건지 명쾌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글을 남겼다.

    논란 와중에 강 변호사는 "매관매직을 척결한다니까 여기저기서 매관매직 비호세력이 준동한다"며 유 평론가에겐 글 삭제와 사과를 요구하는 동시에, 진씨에겐 "너나 잘하세요"라고 응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