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영세 "보수정권 첫 통일부 장관이 얼마나 어려운 자리인지 잘 알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통일/북한

    권영세 "보수정권 첫 통일부 장관이 얼마나 어려운 자리인지 잘 알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권영세,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축사
    "北 호응만 하면 시간·장소 구애받지 않고 나갈 것"
    임동원·이종찬·박지원·권노갑 등 김대중 정부 인사 대거 참여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6.15 남북정상선언 22주년인 15일 "북한 당국의 대결적 태도는 어느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고, 정세의 악순환만 초래할 뿐"이라며, "하루 속히 북한 당국이 도발을 멈추고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기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축사를 통해 "현재의 남북관계는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국민적 기대에 비해 여러 가지로 미흡하고 불안한 것이 사실"이라며, "북한은 새 정부 출범 후, 탄도미사일, 방사포 등을 발사하며 강도 높은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장관은 "윤석열 정부는 더 큰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22년 전 김대중 대통령이 보여준 대화와 합의의 정신을 제대로 실천해 나가겠다"며, "6.15 공동선언을 비롯하여 7.4 공동성명과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은 물론 10.4선언과 판문점 선언, 평양공동선언 등 기존의 합의들은 존중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세 장관은 "저 역시 대한민국의 통일부 장관으로서 언제라도 북한이 호응해오기만 한다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대화의 장으로 뛰어 나갈 것"이라며,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전향적이고 개방적인 자세로 6.15 정신을 꽃피워 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권영세 장관은 "북한을 바라보는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의 시각이 서로 많이 다른 것이 사실"이라며, "그 동안 그 '다름'이 대북정책의 걸림돌이 되어왔지만, 윤석열 정부는 그 '다름'을 새로운 대북정책 수립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장관은 특히 "보수 정권의 첫 통일부 장관이라는 자리가 얼마나 어렵고 힘든 자리인지 저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소임을 완수하기 위해서는 저부터 스스로 마음을 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도 분명히 알고 있다"고 밝혔다.
     
    권영세 장관은 이어 "초당적 협력과 국민적 공감대를 토대로 새로운 한반도의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의 지혜를 구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며, "마음을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를 비롯해 김대중 정부의 대북정책을 주도했던 임동원 전 국정원장, 이종찬 전 국정원장, 박지원 전 대통령 비서실장, 과거 동교동계 원로인 권노갑 김대중 기념사업회 이사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석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업 김대중 평화센터 이사장 등 김대중 정부 시절의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