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염주의보' 부산 곳곳 피서 인파…해운대해수욕장 이틀간 10만명

뉴스듣기


부산

    '폭염주의보' 부산 곳곳 피서 인파…해운대해수욕장 이틀간 10만명

    뉴스듣기

    7월 첫 주말 이틀 동안 해운대해수욕장 방문객 10만 7천여명…지난해 보다 4만여명 늘어
    광안리·송도 등 주요 해수욕장과 야외 물놀이장 등 방문객 이어져
    3일 부산 낮 기온 31.5도…금정구 33.9도 '찜통 더위'
    기상청 "당분간 폭염 이어질 듯…건강 관리 유의해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송호재 기자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송호재 기자7월 첫 주말 연휴 부산지역에 30도가 넘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해운대해수욕장에 10만명이 넘게 찾아오는 등 주요 해수욕장과 유원지에 인파가 몰렸다.

    기상청은 당분간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건강 관리 등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3일 부산 해운대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인파는 5만 8919명으로 집계됐다.

    주말인 2일에도 4만 8638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돼 개장 이후 첫 주말 연휴 이틀 동안 10만 7557명이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7월 첫 주말 방문객 수인 6만 7897명보다 4만명 이상 많은 수준이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송호재 기자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송호재 기자해운대를 비롯해 광안리와 송도, 다대포 등 지난 1일 개장한 부산지역 주요 해수욕장은 첫 주말부터 피서 인파로 북적였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야외 물놀이장과 주요 공원 등에도 가족 단위 방문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부산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중구 대표 관측소 기준 낮 최고기온이 31.5도를 기록했다.

    금정구 33.9도, 북구 33,6도 등 내륙 지역은 33도가 넘는 등 온 종일 더위가 이어졌다.

    이날 저녁부터는 곳에 따라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강수량은 5~40㎜로 예상된다.

    폭염. 박종민 기자폭염. 박종민 기자기상청은 당분간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앞으로 며칠 동안 낮 기온이 30도를 넘나들어 더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강수 예보가 있지만 기온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온열질환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