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원의 주인은 수원FC…수원더비에서 4대2 승리

뉴스듣기


축구

    수원의 주인은 수원FC…수원더비에서 4대2 승리

    뉴스듣기
    수원FC.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수원FC.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수원의 주인은 수원FC였다.

    수원FC는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수원 삼성을 4대2로 격파했다. 이로써 수원FC는 9승6무10패 승점 33점 6위를 유지했다. 7, 8위 강원FC, FC서울과 격차를 승점 3점 차로 벌리면서 파이널A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특히 올해 수원 더비에서 2승1패 우위를 점했다. 수원FC는 지난해에도 수원을 상대로 3승1무로 크게 앞섰다. 최종 순위 역시 수원FC가 5위, 수원이 6위였다. 올해도 수원FC는 6위, 수원은 1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전반 13분 김현의 선제골이 터졌다. 박민규의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다. 전반 26분 안병준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후반 3분 정재용이 역전골을 만들었다. 이어 후반 23분 이승우의 패스를 받은 김현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수원FC는 후반 40분 류승우에게 실점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라스가 쐐기를 박았다.

    포항 스틸러스는 강원FC를 홈 포항 스틸야드로 불러들여 2대1 승리를 거뒀다. 포항은 12승7무6패 승점 43점 3위를 지켰고, 강원은 8승6무11패 승점 30점 7위에 머물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