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인구 10명 가운데 3명은 교통약자

뉴스듣기


경제 일반

    국내 인구 10명 가운데 3명은 교통약자

    뉴스듣기

    지난해 말 기준 1551만 명, 전체 인구의 30%…이동편의시설 기준적합 설치율은 77.3%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국내 인구 10명 가운데 3명은 교통약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년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교통약자 수는 1551만 명에 달했다.

    전체 인구 약 5164만 명의 30% 규모다.

    '교통약자'는 교통약자법 제2조 제1호에 따른 장애인과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자, 어린이 등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이들을 말한다.

    2021년도 조사는 전국 단위로 시행됐는데 국토부의 전국 단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는 5년마다 이뤄진다.

    5년 전인 2016년과 비교하면 전체 인구는 5만 7천여 명(0.1%) 감소한 데 비해 교통약자 수는 약 80만 명(5.4%)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교통약자 이동편의 정책 추진 필요성이 한층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통약자 유형은 65세 이상 고령자가 약 885만 명(57.1%)으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321만 명(20.7%), 장애인 264만 명(17.1%), 영유아 동반자 194만 명(12.5%), 임산부 26만 명(1.7%) 순이었다.

    지난해 이동편의시설의 기준적합 설치율은 77.3%로 5년 전보다 4.8%p 상승했다.

    이동편의시설은 장애인전용 화장실, 휠체어 승강설비, 점자블록 등이며 기준적합 설치율은 교통약자가 이용하는 이동편의시설이 교통약자법상 세부기준에 적합하게 설치된 정도를 말한다.

    교통수단별 기준적합 설치율은 철도가 98.9%로 가장 높았고 도시·광역철도 96.0%, 버스 90.0%, 항공기 73.7%, 여객선 37.8%였다.

    여객시설별로는 도시·광역철도역사 89.9%, 공항 86.8%, 철도역사 82.5%, 여객선터미널 82.2%, 여객자동차터미널 64.0%, 버스정류장 45.4% 순이었다.

    한편, 여객시설 및 교통수단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일반인과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이동편의시설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종합만족도는 70.6점으로 2016년 대비 7.6점 높아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