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건영 충북교육감 교육계 핫이슈에 침묵 '도마'

뉴스듣기


청주

    윤건영 충북교육감 교육계 핫이슈에 침묵 '도마'

    뉴스듣기
    김종현 기자김종현 기자
    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이 지난달 말부터 교육계 안팎을 뜨겁게 달군 핵심 이슈에 침묵하면서 교원단체의 비판에 직면했다.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과 외국어고 폐지 방침 등 최근 교육부가 여론수렴 없이 언급한 정책들마다 교육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특히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은 충북도내에서도 교원단체와 학부모단체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결국 논란의 중심에 있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사퇴 기자회견을 여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러나 취임 한 달을 지낸 윤건영 교육감은 이 같은 혼란 속에 침묵을 지키면서 도마에 올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는 이날 오전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낮추는 정책은 취업 시기를 1년 앞당기려는 경제적 목적만을 위해 유아의 발달 권리를 일방적으로 희생시키는 아동학대라며, 윤 교육감의 입장을 물었다.

    강창수 전교조 충북지부장은 윤 교육감을 향해 "도민이 뽑은 직선 교육감으로서 입장을 밝혔어야 했다"며 "이후 지역에서 교육 문제가 있을 때마다 뒤에 숨을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진보 교육감뿐 아니라, 경북과 대구 등 보수교육감 또한 성급한 추진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우려를 나타냈지만 충북교육을 책임지는 윤 교육감은 우려를 외면하고 정치권력의 눈치를 보고 있었다는 것.

    전교조 충북지부는 윤 교육감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도교육청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언행의 무게감을 고려한 신중한 태도와 함께 명확하고 투철한 소신이 리더가 함께 지녀야 할 덕목이라면, 윤 교육감이 귀 기울여 들어볼 만한 대목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