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인공지능 결합한 미래 의료시대 연다

뉴스듣기


광주

    광주시, 인공지능 결합한 미래 의료시대 연다

    뉴스듣기

    정부 'K-Health 국민의료 AI서비스…' 공모사업 선정
    국비 298억 원 확보…데이터 활용 선진 의료서비스 제공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광역시 제공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인공지능(AI)과 결합한 미래 의료를 선보인다.
     
    광주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K-Health 국민의료 AI서비스 및 산업생태계 구축' 공모사업(이하 K-Health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5년까지 4년간 국비 298억 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광주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전남대병원·조선대병원·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와 협력해 K-Health 사업을 추진한다.

    인공지능(AI) 공공의료서비스 시범사업을 확대·고도화한 이번 K-Health사업은 도시 전역 병의원(430곳 이상)의 의료데이터를 한데 모으는 클라우드 연계를 통해 한층 더 선진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사업으로 광주시는 전국 최초로 도시 전역 의료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해 지역 5개 보건소와 50여 곳의 병의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공지능(AI) 공공의료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해 병의원 의료데이터 클라우드 활용 기반을 구축하고 인공지능(AI) 진단서비스를 제공해 인공지능(AI) 융합의료서비스 기틀을 다져왔다.
     
    또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 헬스케어실증센터를 개소해 시설방문자들에게 자가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민의료앱'을 출시해 스마트폰을 활용한 병의원 건강검진·처방기록 등 자신의 의료정보를 열람·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광주시는 지역의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와 의료데이터 선순환에 따른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 최태조 인공지능정책과장은 "전국 최초로 단일도시를 대상으로 하는 클라우드 기반 의료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으로 시민·병의원·기업에서 선진 의료 서비스와 데이터 활용 체계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광주의 성공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