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려 3명이 폭행, 인분 뿌리기도"…강남 한복판 '집단폭행' 사건

뉴스듣기


문화 일반

    "승려 3명이 폭행, 인분 뿌리기도"…강남 한복판 '집단폭행' 사건

    • 2022-08-18 08:31
    뉴스듣기

    특수상해 혐의 등 고소장 제출…"인분 피해로 구토·전신 가려움 증세"

    14일 서울 서초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14일 서울 서초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계종 승려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한 조계종 노조원 박정규 씨가 가해자들을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씨는 폭행 가해 승려들이 신원이 확인된 봉은사 국장 A승려를 비롯해 모두 3명이라고 지목했다. 당초 집단폭행을 벌인 승려가 2명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폭행에 가담한 승려가 1명이 더 있다는 주장이다.

    18일 불교계에 따르면 박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14일 봉은사 주차장에서 1인 시위를 하기 위해 피켓을 들고 일주문(사찰 정문)을 나가던 중 A승려가 피켓을 빼앗았고, 신원을 알지 못하는 B승려와 함께 자신을 일주문 밖으로 밀쳐냈다고 밝혔다.

    이어 A, B승려가 일주문 밖으로 몰려와 자신의 얼굴을 2~3회 때리는 등 구타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현장에 있던 경찰이 자신을 차도 쪽으로 데려갔는데, A승려가 플라스틱 양동이와 바가지를 들고 쫓아와 인분을 얼굴과 몸에 3~4차례에 뿌려 도망쳤다고 했다.

    또 A승려가 다시 도로 한복판까지 따라와 자신의 뒷덜미를 잡고서 얼굴 등에 오물을 붓고 양동이로 내리쳤다고 박씨는 진술했다.

    이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경찰관도 오물을 맞았다고 박씨는 기억했다.

    피해자는 경찰관 안내로 인도로 다시 올라왔으나 A승려가 달려들어 목을 잡고서 땅바닥으로 내리눌렀고, 또다른 신원을 알 수 없는 C승려가 바닥에 쓰러진 자신을 발로 내리쳤다고 했다.

    현장에는 폭행을 벌인 승려 3명 외에도 종단에서 주요 소임을 맡은 D, E 등 승려 5~6명 중 일부가 욕설을 하며 공포감을 조성했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저는 119구급차로 응급실로 실려 가면서 온몸에 심한 가려움과 구토 및 울렁증으로 몹시 힘든 상황이었고, 병원 입원 이후에도 지속적인 구토 증세가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아직도 당시를 생각하면 심한 공포와 두려움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박씨는 봉은사 일주문로 앞 폭행 피해현장 및 주변에 대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범죄에 사용된 양동이 및 인분이 묻은 옷가지 등을 신속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겨 성분 분석을 의뢰하라고 경찰에 촉구했다.

    아울러 집단 폭행 전날 1인 시위와 관련해 사전 대책회의가 있었다는 소문 등을 거론하며 '사전 모의설'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요구했다.

    현재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인 박씨는 고소장을 전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등기로 송부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