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대우조선해양, '파업주도' 하청지회 상대 470억원 소송 제기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이 파업을 주도한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하청지회)' 집행부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재발방지를 위해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26일 밝혔다. 최초 소송가액은 470억원이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이번 손해배상청구소송의 대상을 집행부로 한정했다고 밝혔다. 향후 불법 점거 및 파업의 재발을 방지하고, 법 테두리 내에서의 건설적인 노사관계와 상호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는 차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집행부 외 불법행위 가담자들은 민사 손해배상 소송대상에서는 제외했으나, 가담 정도에 따라 형사적 책임을 따지는 고소는 진행한다는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부연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끝난 하청지회의 불법 점거와 파업으로 여러 진행공사들의 공정이 한동안 중단되어 금전적 손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손해는 1차적으로 중단된 공사들에 동원되었던 인력과 설비 등 불필요하게 지출된 비용, 불법행위로 인하여 영향을 받은 공사들의 향후 공정 회복 및 적기 인도를 위해 투입될 추가 비용, 대금입금지연 및 인도 지연으로 인한 공사 손실 등이라는 설명이다.  

    파업의 영향을 받은 공사들의 공정이 지금도 계속 진행중이어서 손해액을 구체김적으로 산정하기 어려운 항목들은 이번 소송가액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 불법점거 기간 중 회사가 불필요하게 지출하게 된 비용 부분을 우선 특정해 소송가액을 산정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소송가액에 산정되지 않은 부분은 추후 손해금액의 산정이 가능한 시점에 소송진행결과와 승소 가능성, 손해 금액 회수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필요 시 청구취지 확장, 변경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