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최고 센터백 놓고 격돌…나폴리 김민재냐, 리버풀 판데이크냐

최고 센터백 놓고 격돌…나폴리 김민재냐, 리버풀 판데이크냐

   나폴리의 센터백 김민재(오른쪽). 연합뉴스나폴리의 센터백 김민재(오른쪽). 연합뉴스
데뷔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무대를 평정 중인 김민재(26·나폴리)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데뷔전에 나선다.
   
나폴리는 8일 오전 4시 홈인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리버풀(잉글랜드)과 2022-2023 UCL 조별리그 A조 1차전을 치른다.

이번 여름 나폴리에 입단한 김민재는 리그 5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장해 팀의 센터백 자리를 완벽하게 꿰찼다. 첼시(잉글랜드)로 이적한 칼리두 쿨리발리의 대체제가 될 수 없다는 편견은 사라진지 오래다.

특히 김민재는 헤더로만 2골을 터뜨려 '골 넣는 괴물 수비수'로 진화했다. 김민재의 활약에 힘입어 나폴리는 3승 2무로 리그 2위를 기록 중이다.
   
기세가 오른 김민재는 생애 첫 UCL 무대에 나선다. 상대는 세계 최고의 센터백 버질 판데이크가 중심인 리버풀이다. 키 193cm의 판데이크는 압도적인 피지컬로 상대의 공격을 막는 것이 특기다. 민첩성이 바르고 공을 쳐내는 기술이 좋아서 상대 공격수가 쉽게 뚫지 못한다.
   
리버풀의 센터백 버질 판데이크. 리버풀 트위터리버풀의 센터백 버질 판데이크. 리버풀 트위터
김민재(190cm)는 판데이크보다 체격 조건은 다소 떨어지지만 몸싸움 등에서는 밀리지 않는다는 평가다. 특히 김민재는 빠른 발을 활용해 빌드업이 가능하고 넓은 시야에서 나오는 패스 능력도 수준급이다.
   
리버풀은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이다. 개막 후 6경기에서 2승 3무 1패로 7위에 머무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김민재가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에 오른 무함마드 살라흐를 상대로 철벽 수비를 펼친다면 세계적인 수비수로 이름을 알릴 수 있다.
   
A조는 그 밖에 레인저스(스코틀랜드), 아약스(네덜란드)가 속해 있다. 나폴리가 리버풀전만 잘 넘긴다면 다음 경기는 오는 14일 레인저스 원정으로 비교적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