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MBC 노조 "좌표 찍은 尹 대통령, 탄압 멈춰라"[전문]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이하 MBC본부)가 MBC로 향한 대통령비서실 공문에 '탄압을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MBC본부는 지난 27일 성명서를 내고 대통령비서실과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 경위를 해명하란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해 "욕설과 비속어 발언을 한 당사자가 이를 보도한 언론을 탓하는 것 자체로도 기가 찰 노릇인데, 대통령이 앞장서 좌표를 찍자 대통령실은 물론 집권 여당, 관변 단체까지 일사불란하게 MBC를 상대로 집단 겁박에 나서고 있는 형국이다.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또 "그 내용은 과연 질의서인지 검찰 취조 조서인지 구분이 어려울 지경이다. 대통령실은 MBC의 보도가 잘못됐다는 전제 하에 보도 근거를 집요하게 추궁했다. 문장만 존대의 형식을 취하고 있을 뿐, 공영방송사의 보도 내용을 '허위'라고 일갈하고, 잘못을 자백하라고 강요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아무리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라지만 그 시대착오적 언론관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박성중 의원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MBC 보도를 '허위방송'이라고 규정하는가. 더구나 MBC 사장을 본인의 의원실로 불러 해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과방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집권 여당 간사라는 우월적 지위를 바탕으로 공영방송사를 압박하고 길들이겠다는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일갈했다.

    진상 규명과 사과는 MBC가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달렸다는 지적이다.

    MBC본부는 "진상 규명의 시작과 끝은 윤 대통령이다. 외교 현장에서 욕설과 비속어로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는 윤석열 대통령 본인이다. 진상 규명은 윤 대통령이 당시의 발언과 취지를 솔직하게 밝히는 걸로 시작되고 진심을 담아 사과함으로써 완성될 수밖에 없다. 진상 규명이란 미명 하에, 안 그래도 탐탁지 않던 MBC에 책임을 돌리고 입맛대로 손보겠다는 의도는 너무나도 노골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측에도 "어떤 근거도 없이 과거 못된 습관대로"라며 "메시지를 덮기 위해 메신저를 공격하는 낡은 수법으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진영논리로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려는 건 알겠지만, 국민들은 생각하는 것만큼 어리석지 않다. MBC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MBC본부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경고한다. 공영방송 MBC에 대한 겁박을 당장 중단하라. 오로지 권력의 힘으로 무대포식으로 자행되는 작금의 어이없는 탄압이 계속된다면, 조합은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설 것"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간 환담을 가졌다. 이후 이동 중에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고, 이 장면이 카메라로 잡혀 국내외 언론에 보도됐다.

    이를 최초 보도한 MBC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과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등 비난이 쏟아졌다. 윤 대통령도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진상 등을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해당 발언을 부인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MBC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MBC는 세 차례에 걸쳐 입장을 내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 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 '좌표 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 탄압이고,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이라며 유감을 표명해왔다.
     
    다음은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성명서 전문.
    앞장서 좌표 찍은 윤 대통령, MBC 탄압 중단하라
    어제 저녁 대통령비서실은 'MBC의 순방기간 중 보도에 대한 질의'란 제목의 공문을 MBC에 보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진상이 더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언급한 이후 곧바로 취한 조치다. 국회 과방위 여당 간사인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한 술 더 떠, MBC 경영진이 자신의 의원실로 찾아와 '허위보도'에 대해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욕설과 비속어 발언을 한 당사자가 이를 보도한 언론을 탓하는 것 자체로도 기가 찰 노릇인데, 대통령이 앞장서 좌표를 찍자 대통령실은 물론 집권 여당, 관변 단체까지 일사불란하게 MBC를 상대로 집단 겁박에 나서고 있는 형국이다.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

    질의서의 탈을 쓴 취조 조서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 명의로 보낸 공문은 과연 2022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일인지 의심케 한다. 최고의 권력집단이 보도와 관련해 공영방송사에 이런 공문을 보내는 것 자체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데다, 그 내용은 과연 질의서인지 검찰 취조 조서인지 구분이 어려울 지경이다. 대통령실은 MBC의 보도가 잘못됐다는 전제 하에 보도 근거를 집요하게 추궁했다. 급기야는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며 MBC에 책임을 묻고 있다. 문장만 존대의 형식을 취하고 있을 뿐, 공영방송사의 보도 내용을 '허위'라고 일갈하고, 잘못을 자백하라고 강요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아무리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라지만, 정당한 보도를 한 공영방송사에 취조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낼 수 있는 건지, 그 시대착오적 언론관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의 행태는 더 가관이다.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MBC에 보낸 공문은 제목부터 '윤 대통령 美 방문 관련 MBC 허위방송 해명 요청'이라고 표기하고 있다. 박성중 의원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MBC 보도를 '허위방송'이라고 규정하는가. 더구나 MBC 사장을 본인의 의원실로 불러 해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과방위의 집권 여당 간사라는 우월적 지위를 바탕으로 공영방송사를 압박하고 길들이겠다는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  

    진상 규명의 시작과 끝은 윤 대통령이다 

    왜 계속 이 사태의 본질을 설명해야 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현실이지만, 다시 한 번 명확히 밝힌다. 외교 현장에서 욕설과 비속어로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는 윤석열 대통령 본인이다. 진상 규명은 윤 대통령이 당시의 발언과 취지를 솔직하게 밝히는 걸로 시작되고 진심을 담아 사과함으로써 완성될 수밖에 없다. 문제의 발언은 순방에 동행한 모든 기자들이 보고 들었고, 대부분의 언론사들이 보고 들은 그대로를 자체적으로 판단해서 보도했을 뿐이다. 그럼에도 문제를 더욱 키우고 혼란을 야기하고 있는 건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 그리고 대통령 눈치만 보고 있는 집권 여당이다. 본질을 회피하고자 내놓는 제각각의 해명은 이미 꼬이고 꼬여 수습하기도 힘들어져 버렸다. 결국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 만을 두고 국민들에게 청력 테스트를 강요하고 있지만, 판단은 이미 국민들이 하고 있다. 진상 규명이란 미명 하에, 안 그래도 탐탁지 않던 MBC에 책임을 돌리고 입맛대로 손보겠다는 의도는 너무나도 노골적이다.

    국민의힘은 그 어떤 근거도 없이 과거 못된 습관대로 더불어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메시지를 덮기 위해 메신저를 공격하는 낡은 수법으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진영논리로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려는 건 알겠지만, 국민들은 생각하는 것만큼 어리석지 않다.  

    MBC 탄압 즉각 중단하라 

    국민의힘은 내일 오전 MBC에 집단 항의방문을 예고하고 있다. 같은 시각, 과거 이명박·박근혜 시절 공영방송을 철저히 망가뜨렸던 주역들이 주축이 된 관변 단체의 집회도 예정돼 있다. 본인들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겠다는 것은 윤 대통령이 너무나도 중시하는 '자유'일 수 있다. 하지만 사슴을 말이라 믿으라고 강요할 '자유'는 없다. 더욱이 기본 중의 기본인 '언론의 자유'는 철저히 외면한 채, 공영방송에 재갈을 물리고 탄압할 '자유'는 더더욱 없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경고한다. 공영방송 MBC에 대한 겁박을 당장 중단하라. 오로지 권력의 힘으로 무대포식으로 자행되는 작금의 어이없는 탄압이 계속된다면, 조합은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설 것이다.  

    2022년 9월 27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