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오원석, 김광현에게 점점 다가가고 있다" 흐뭇한 SSG 김원형 감독

야구

    "오원석, 김광현에게 점점 다가가고 있다" 흐뭇한 SSG 김원형 감독

    핵심요약

    한국시리즈 3차전 승장, 패장의 말

    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SSG 선발 투수 오원석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SSG 선발 투수 오원석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 홍원기 감독

    선발 요키시와 최원태 등은 본인 역할을 잘 했다. 김휘집 에러 하나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김동혁은 공이 좋았는데 라가레스를 상대로 체인지업이 가운데 몰린 실투 1개가 패인이다.

    이승호는 올해 불펜에서 큰 역할을 했다. 불펜에서 선발 경험이 가장 앞선다고 판단해 4차전 선발로 세웠다. 안우진 부상 등 많은 변수가 생겼다. 우선 순위에서 이승호의 선발 투수 경험치가 가장 낫다.

    타선이 초반 상대 선발 오원석의 구위에 밀렸다. 4회 1점을 뽑았지만 추가점을 못 낸 게 공격에서 쫓긴 게 아닌가 싶다.

    ▲SSG 김원형 감독

    오원석과 불펜이 너무 잘 던져줬다. 역전승 발판을 마련해줬다. 상대 선발 요키시가 1회 흔들렸는데 득점하지 못해 컨디션이 올라올 거라 생각했다. 공략을 못했는데 불펜이 너무 잘 막아서 8회 라가레스 2점포, 9회 빅 이닝이 이어져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잠이 빨리 올지 모르겠지만 홈런 동영상 안 보고 빨리 쉬겠다. 내일 4차전은 낮 경기니까.

    9회 대타 김강민 얘기를 코치들이 했고, 적시타를 쳐줘서 한숨을 돌렸다. 아무래도 강민이가 타격감도 괜찮고, 1차전에서 김재웅에게 홈런도 쳤다. 중요한 타이밍을 생각해서 뒤에 대기하게 했는데 그때 깜빡 했다. 코치들이 뒤늦게 얘기해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 코치진이 준비를 하고 있다. 고맙다.

    오원석은 올 시즌 오늘보다 잘 던진 경기도 있지만 정말 최고의 투구가 아닐까 싶을 정도다. 경기 전에 선수에게 부담이 갈까 얘기는 하지 않았다. 코치들과 "오히려 어린 애들이 안 떨 수 있다"는 얘기를 했다. 구위도 좋았고, 스스로 무너지는 경기가 많았지만 오늘은 스스로 일어섰다.

    "김광현처럼 될 수 있느냐" 했을 때 아직 멀었다고 했다. 원석이한테 김광현과 레벨이 다르다고 했다. 그런데 점점 김광현에게 다가가고 있는 것 같다. 지난해보다 성숙해졌고, 정말 좋아졌다. 기술적으로 다듬으면 배짱이나 마운드에서 던지는 모습은 광현이 못지 않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