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개막 행사에 낙타 등장…중동 감성 충만한 카타르월드컵

축구

    개막 행사에 낙타 등장…중동 감성 충만한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공식 개막전이 열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 관계자들이 낙타를 타고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카타르월드컵 공식 개막전이 열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 관계자들이 낙타를 타고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첫 중동 지역에서 열리는 월드컵다웠다. 카타르는 공식 개막전이 열리는 경기장에 당당하게 낙타를 선보였다.
       
    21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공식 개막전을 앞둔 약 1시간 30분 전부터 개막 행사가 시작됐다.
       
    카타르는 알바이트 스타디움 그라운드에서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중동 지역에서 열리는 개막 행사에는 척박한 사막의 이동 수단인 낙타가 등장했다. 낙타를 탄 관계자들은 그라운드에서 행사 시작을 함께했다.
       
    그라운드 밖에서도 낙타 부대는 진풍경을 만들었다. 줄지어 선 이들의 모습을 찍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사람들은 연신 사진을 찍었다.
       
    이번 월드컵은 카타르의 무더운 날씨를 고려해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11~12월 겨울에 열린다.
       
    이날 개막전을 시작으로 12월 19일 결승전까지 약 한 달 동안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