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피해자 90여명' 성착취물 유포한 40대 한국계 외국인 검거

    유포한 영상에 피해자의 이름이나 직업 등 개인정보까지 포함돼

    그래픽=안나경 기자그래픽=안나경 기자
    90여명의 성착취물과 불법 촬영물 영상에 피해자 개인정보를 함께 편집해 유포한 40대 한국계 외국인 남성이 경찰의 위장수사 등을 통해 검거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2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및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부터 최근까지 피해자 90여명의 성착취물과 불법 촬영물 등을 해외 불법 사이트에 올려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수사 결과 A씨는 텔레그램과 다크웹 등에서 내려받은 아동·청소년 성착취물과 불법촬영물 영상들을 합성 및 재편집해 해외 불법 사이트에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가 유포한 영상에는 피해자의 이름이나 직업 등 개인정보까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들은 불법 촬영이라는 1차 피해, 촬영물 유포에 따른 2차 피해, 신상 정보 노출로 인한 성착취 협박까지 3차 피해를 겪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영미권 국가에서 거주하며 회사에서 영상 편집 등의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6월 A씨가 유포한 영상을 보고 불법 촬영물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성착취 협박을 한 20대를 구속하는 한편, 3차 피해 범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피해 영상물의 추가 유포를 막기 위해 A씨가 범행에 이용한 전자기기 등을 압수했다.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보호기관 연계 및 국선변호인 선임을 지원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해외 불법사이트 이용자들 사이에서 피해 영상물을 자극적으로 편집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았다"며 "자신이 영상물을 게시했던 해외 불법 사이트에 대한 홍보 역할까지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