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BS에 JMS 신도 있다" 생방송 중 폭탄발언에 발칵[어텐션 뉴스]

뉴스듣기


사회 일반

    "KBS에 JMS 신도 있다" 생방송 중 폭탄발언에 발칵[어텐션 뉴스]

    뉴스듣기
    온라인 핫 뉴스만 콕콕…[어텐션 뉴스]

    CBS 정다운의 뉴스톡 530
    방송 : CBS 라디오 '정다운의 뉴스톡 530'
    ■ 채널 : 표준FM 98.1 (17:30~18:00)
    ■ 진행 : 정다운 앵커

    대구 이슬람사원 앞에 돼지 머리 둔 주민 결국 검찰 송치
    "경제적인 어려움" 김새론, 국내 10대 로펌의 대표 변호사 선임



    [앵커]

    오늘 하루 온라인에서 가장 주목 받은 뉴스만 콕콕 짚어봅니다.

    어텐션 뉴스, 김동빈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 가져온 소식은 어떤 겁니까?

    [기자]

    첫 번째 소식은 '폭탄 발언에 깜짝놀란 KBS' 입니다.

    최근 기독교복음선교회, JMS 등 사이비 및 이단 종교를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화제인데요.

    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를 받는 , JMS  총재 정명석씨를 비호하는 세력이 공영방송인 KBS에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JMS를 30여 년간 추적해 온 반(反)JMS 단체 '엑소더스'를 이끌어 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는 어제(9일) 정명석을 비호하는 세력이 그렇게 많은 실태를 들려달라는 질문을 받고 "먼 데 있지 않다.  KBS에도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그것도 KBS1 채널 '더 라이브'에 출연해 생방송에서 이 주장을 내놓은 건데요.

    당황한 진행자가 "그렇게 단언하시면 안 된다"고 하자 김 교수는 "아니요"라며 "이름도 말할 수 있다. 그건 잔인할 거 같아서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KBS PD도 현직 신도"라고 거듭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 방송에선 KBS 방송에 자주 출연하던 통역사도 JMS 신도란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더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더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김 교수의 돌발 발언에 여론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KBS는 오늘 (10일) 오전 입장문을 내 "김 교수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다음 소식은요?

    [기자]

    다음 소식은 '대구 이슬람사원 앞에 돼지 머리 둔 주민 결국 검찰 송치' 입니다.

    대구 이슬람사원 공사장 앞에 돼지 바베큐 파티를 여는 등 이슬람 신도들과 주민 간의 갈등을 계속 전해드려왔는데요.

    대구 이슬람사원 앞에 삶은 돼지머리를 둔 주민 2명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오늘 (10일) "북구 대현동 이슬람사원 앞 공사 현장에 돼지머리를 가져다 둔 주민 2명의 업무방해 혐의를 확인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공사 현장에 돼지머리가 등장하자 수사를 벌여 왔다고 합니다.

    돼지머리를 두는 행위가 건축주 쪽의 공사를 방해하는 행동으로 판단한 건데요.

    이슬람에서는 돼지를 금기시하는 만큼 돼지고기를 앞에 가져다 두는 행위가 공사방해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입건된 주민 2명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고, 현재 돼지머리는 3개까지 늘어 검게 변색된 채 그대로 방치돼 있다고 합니다.

    지난 8일에는 공사 현장으로 들어가는 골목에 돼지기름으로 추정되는 하얀 액체가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법으로는 해결 되지 않았던 문제인 만큼 무슬림 신도와 주민 간의 화해를 이뤄낼 실질적인 방법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마지막 소식은요?

    [기자]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김새론(23)씨가 국내 10대 로펌의 대표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8일 김씨 측은 재판에서 "김새론씨는 가장으로 가족을 부양하고 있었다"며 "(음주) 사고 이후 막대한 배상금을 지급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는데요.

    게다가 김씨는 이날 재판 후 근황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10대 로펍의 대표 변호사까지 선임하면서 설명과 실제가 다른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김새론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김새론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앞서 김씨는 지난해 5월 18일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가로수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김씨는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했고, 경찰은 인근 병원에서 김씨에 대한 채혈을 진행했는데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김씨의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웃도는 0.2%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사고로 당시 신사동 일대가 약 4시간 30분간 정전돼 주변 상가 50여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김씨 측은 피해를 본 상가를 찾아 사과와 함께 보상금을 지급했고 자필 사과문도 냈습니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열립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