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日국민 10명 중 7명 "韓해법? 징용 문제 해결 못 해"

    • 2023-03-27 09:19

    니혼게이자이 여론조사…56% "한일관계 변하지 않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한국 정부가 발표한 해결책으로 일제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24~26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27명(유효 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한국 측 강제징용 해결책의 효과와 관련한 질문에 68%가 이 방안으로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27일 보도했다.

    "해결된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은 21%에 그쳤다.

    한국 정부는 지난 6일 일제 강제징용 배상 소송의 피고인 일본 기업 대신 한국 재단이 배상 상당액을 원고에게 지급하는 해결책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는 "윤석열 대통령은 해결책을 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지만, 한국 내 반발이 있다"며 "일본 측에도 정권 교체 등에 의해 (강제징용 문제가) 재연될 수 있다는 견해가 있다"고 전했다.

    향후 한일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56%가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좋아진다"는 답변은 35%였다.

    한국의 발표한 강제징용 문제 해결책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63%로 부정적인 평가(21%)를 크게 웃돌았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은 48%로 지난달 조사 대비 5%포인트 올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4%로 니혼게이자이신문 여론조사 기준으로 7개월 만에 "지지한다"는 응답 비율을 밑돌았다.

    니혼게이자이는 "총리의 우크라이나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 등이 내각 지지율을 끌어올렸다"고 진단했다.

    기시다 총리의 최근 우크라이나 방문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71%로 부정적인 평가(20%)를 크게 웃돌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