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화영 "대북송금 허위진술"…檢 "왜곡 과정 수사"(종합)



경인

    이화영 "대북송금 허위진술"…檢 "왜곡 과정 수사"(종합)

    이화영 자필 진술서 공개
    "김성태에 이재명 방북비용 요청한적 없어"
    "구속 8개월, 검찰이 이 대표 혐의 인정하라고 압박"
    이화영, 지난 6월 이어 두 번째 진술 번복
    檢 "수사·법정서 여러 차례 '사실'이라 밝혀"

    경기도 제공경기도 제공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에게 쌍방울 대북송금 내용을 보고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던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검찰로부터 압박을 받아 한 허위진술"이었다며 또다시 진술을 번복했다.

    대북송금과 관련해 또다시 입장을 바꾼 것인데, 검찰은 "이 전 부지사는 이미 여러 차례 수사와 법정에서 '검찰에 한 진술은 사실'이라고 밝혔다"며 진술 왜곡 과정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7일 이 전 부지사는 자신의 변호인인 김광민 변호사를 통해 자필로 쓴 진술서를 공개했다. 이 전 부지사는 "저 이화영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해 검찰에서 진술한 신문조서는 임의성이 없는 상태에서 진술한 것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전 부지사는 "거듭 밝히지만 이화영과 경기도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등에게 스마트팜 비용뿐 아니라, 당시 이재명 지사의 방북비용을 요청한 적이 결코 없다"며 "따라서 이 지사에게 이와 관련된 어떠한 보고도 한 적이 없고, 김 전 회장과 전화연결을 해준 사실도 없다"고 했다.

    이 전 부지사는 구속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검찰로부터 압박을 받아 허위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이 체포된 이후 같은 사안으로 8개월 이상 검찰로부터 집요한 수사를 받았다"며 "이 과정에서 이 대표의 혐의를 인정하라는 집요한 압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치 이 대표 피의자 참고인 신분과 같은 수사를 받았다"며 "검찰로부터 별건 수사를 통한 추가 구속기소 등 지속적 압박을 받으면서 이 대표가 관련된 것처럼 일부 허위진술을 했다.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민 변호사 제공김광민 변호사 제공
    이 전 부지사의 진술 번복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 전 부지사는 그동안 자신의 혐의에 대해 적극 부인해왔다. 올해 2월에는 자필로 작성한 입장문을 통해 "최근 김성태 전 회장과 쌍방울의 대북송금과 관련해 이화영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경기도에 대한 보도는 모두 허위사실"이라며 김 전 회장의 대북송금 의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그간 입장과 달리 지난 6월 검찰 조사에선 "쌍방울이 방북을 위해 대납하기로 한 사실을 이 대표에게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는 등 한 차례 진술을 번복했다.

    쌍방울 뇌물·외국환거래법 위반 40차 공판에서도 당시 이 전 부지사의 변호를 맡았던 법무법인 해광 측은 "이화영 피고인은 스마트팜(500만 달러) 관련해선 기존과 입장이 같다"며 "하지만 방북 비용(300만 달러)에 대해선 전혀 모르는 일이고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었는데, 방북을 요청한 건 맞는 것 같다는 취지"라며 진술이 일부 변경된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이날 다시 입장을 바꾸고 이 대표와 자신 모두 쌍방울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부지사의 입장문에 검찰은 즉각 반박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의 진술만으로 범죄혐의를 단정하지 않으며, 수많은 인적·물적 증거를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부지사는 장기간에 걸쳐 재판을 파행과 공전으로 지연시킨 후 검찰수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며 "하지만 기존 변호인(법무법인 해광) 사임과 민주당 소속 변호인(김광민 변호사) 선임 직후부터 이재명 대표 측에 유리한 내용으로 번복한 진술서를 외부로 공개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는 법정과 검찰에서 수회에 걸쳐 '검찰 진술은 사실이며, 배우자의 주장은 오해로 인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진술번복 경위와 배우자와 변호인의 진술왜곡 시도 과정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오는 9일 수원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