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푸틴도 北 간다…크렘린궁 "푸틴, 김정은 방북 초청 수락"

국제일반

    푸틴도 北 간다…크렘린궁 "푸틴, 김정은 방북 초청 수락"

    푸틴·김정은 선물로 소총도 교환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상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상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받아들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일대일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북한에 방문할 것을 초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이 초대를 감사히 수락했다"며 "모든 합의는 외교 채널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북한을 방문할 것을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이 이를 수락했다고 보도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 계획에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또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선물 교환 소식도 전했다. 그는 "전날 북러 정상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생산한 최고 품질의 소총을 줬고, 푸틴 대통령도 북한제 소총을 받았다"며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우주에 여러번 다녀온 우주복 장갑도 선물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일정은 며칠간 더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