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북·러 정상회담 하루만에…美 '추가 제재' 꺼냈다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 캡처 사진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 캡처 사진미국 행정부가 북·러 정상회담 하루 만에 '추가 제재' 카드를 꺼내 들었다.
     
    미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러시아 철도, 항공, 금융기관 등 150여 개 기업과 개인에 대한 무더기 제재를 단행했다. 자국의 기술을 러시아로 이전했거나 물자 제공에 관여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이번에는 러시아뿐만 아니라 튀르키예와 핀란드 등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 즉, 동맹국의 기업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했다.
     
    이들이 러시아가 서방의 경제 제재를 회피하는 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특히 튀르키예의 경우,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제품을 러시아로 보내는 우회망 역할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꾸준히 나왔다.
     
    이번에 제재 대상이 된 튀르키예의 텐카르는 러시아 국방부와 관련된 제재 대상 선박의 수리를 돕고, 군용으로도 전용될 수 있는 '이중 용도 물품'의 이전을 지원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또한 이번 제재 대상에 포함된 핀란드의 시베리카, 루미노 등 기업들은 러시아 기업에 드론 카메라, 광학 필터, 리튬 배터리 등 장비를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동안 미국 정부는 제재망을 우회해 금지된 품목을 최종적으로 획득한 러시아 기업 제재에 주력했지만, 이번엔 대(對) 러시아 물자 제공의 '물류 허브' 역할을 한 국가의 업체까지 다수 포함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제재를 계기로 미국이 러시아와 거래한 제3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2차 제재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미국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야만적인 전쟁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장비와 기술을 박탈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이달 초부터 북·러 무기 거래 협상과 관련한 내용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면서 실제 거래가 이뤄질 경우 추가 제재 등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