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울산

    울산시 "지역 대기업 노사 임금협상 타결 환영"

    울산시청. 이상록 기자울산시청. 이상록 기자
    울산시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현대자동차와 HD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의 원만한 임금협상 타결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울산은 1962년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된 이후 대한민국의 성장 엔진 역할을 하면서 60여 년간 성장을 거듭해 명실상부한 산업수도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이러한 성과는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비철금속이 중심이 돼 산업계 전체가 뭉치고 협력해 상승효과를 냈고, 노사가 함께 주인의식을 가지고 공생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가운데 현대차 노사가 창사 이래 첫 5년 연속 무분규, HD현대중공업 노사는 2년 연속 연내 임금협상 타결,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4년 연속 무분규라는 결과를 도출했다"며 "울산 산업현장이 활기를 되찾고 노사가 합심해 지역 경제를 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울산시는 "자동차와 조선산업은 부품업계, 물류업계뿐만 아니라 산업계 전반과 지역경제에도 직‧간접적으로 크게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번 타결은 훈훈한 명절을 보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울산시는 자동차‧조선산업이 지속적 혁신과 성장으로 기업의 가치를 더하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상호협력적 노사관계와 기업문화를 통해 산업과 노동이 공존하고, 기업가와 노동자가 함께 미래를 공유하는 꿈의 도시 울산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