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창원시, 진해구 동부권에 화물공영차고지 조성한다

    물류단지 밀집지역인 신항 주변 화물차 불법주차 문제 해소 기대

    내서화물차차고지 조감도. 창원시 제공내서화물차차고지 조감도. 창원시 제공
    창원특례시가 진해구 동부지역의 화물차 불법주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화물공영차고지를 조성한다.
     
    웅천동, 웅동1동, 웅동2동을 포함하는 진해 동부지역은 부산신항 배후부지와 두동지구 등 물류단지가 밀집돼 있어 화물차의 통행이 많은 지역이지만, 주차공간 부족으로 많은 화물차량이 주거지역 인접 도로까지 불법으로 주박차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기존 화물공영차고지의 주차공간 부족문제와 늘어나는 신항 관련 화물차 주차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화물차고지의 추가 설치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시는 지난 2월 5천만원의 예산으로 진해지역 화물공영차고지 조성 입지선정과 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이어, 주차수급실태조사, 교통량조사, 현장조사 등의 기법으로 수요를 분석하고 기존 서중동 진해화물공영주차장 확장(안)을 포함한 4곳에 대해 사업비, 시설규모, 입지여건, 민원불편사항, 활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지난 주에는 화물공영차고지 조성 관련 입지선정 주민설명회를 열고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시는 민원 최소화와 준공 후 실질적인 이용 활성화를 위해 화물차 운전자 등 추가 의견수렴을 계획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사업대상지를 확정하고, 금년말까지 국토부 화물자동차 휴게시설 확충 종합계획 반영, 도비 지원 사업 확정을 계획하고 있다.
     
    제종남 교통건설국장은 "주민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최적의 사업부지를 확정하고 향후 예정돼 있는 진해 신항 등 항만구역 개발계획에도 화물차고지 시설을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화물차 주차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