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만리장성에 막힌 韓 탁구' 임종훈-신유빈·장우진-전지희 나란히 銅



스포츠일반

    '만리장성에 막힌 韓 탁구' 임종훈-신유빈·장우진-전지희 나란히 銅

    아쉬워하는 신유빈. 연합뉴스아쉬워하는 신유빈. 연합뉴스한국 탁구가 만리장성을 넘지 못하고 동메달 2개에 만족했다.
     
    세계 랭킹 3위인 임종훈(한국거래소)-신유빈(대한항공) 조는 29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혼합 복식 준결승에서 중국의 왕추친-쑨잉사 조(1위)에 세트 스코어 0 대 4(6-11, 6-11, 8-11, 8-11) 완패를 당했다.
     
    장우진-전지희(이상 미래에셋증권) 조(9위) 역시 준결승에서 중국의 린가오위안-왕이디 조(14위)에 1 대 4(9-11, 4-11, 11-8 7-1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혼합 복식에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앞서 한국은 남자 단체전에서 은메달, 여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한국 탁구가 이번 대회에서 따낸 메달은 4개(은1·동3)로 늘어났다.
     
    혼합 복식 결승은 중국 조 간의 대결이 성사됐고, 중국은 금메달 한 개를 예약했다. 앞서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독식한 데 이어 탁구 최강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한국 탁구의 도전은 아직 멈추지 않았다. 신유빈-전지희 조가 여자 복식 8강, 장우진(미래에셋증권)-임종훈 조가 남자 복식 8강에 올라 있다. 단식에서는 장우진과 임종훈이 남자 16강, 신유빈이 여자 8강에서 메달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