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韓, 쿠라시 첫 메달 나왔다' 권재덕·정준용 나란히 銅 획득

스포츠일반

    '韓, 쿠라시 첫 메달 나왔다' 권재덕·정준용 나란히 銅 획득

    동메달을 획득한 권재덕과 정준용(왼쪽부터). 대한크라쉬연맹동메달을 획득한 권재덕과 정준용(왼쪽부터). 대한크라쉬연맹우즈베키스탄의 전통 무술 쿠라시(Kurash)에서 한국의 아시안게임 첫 메달이 나왔다. 남자 66kg 이하급 권재덕과 남자 90kg 초과급 정준용이 나란히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쿠라시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명칭은 우즈베키스탄어로 '정당한 방법으로 목표에 도달한다'는 의미다. 유도와 비슷한 기술을 사용하지만 하체를 공격하면 안 된다는 특징이 있다. 
     
    한국은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2명의 선수가 출전했지만 입상에 실패했다. 하지만 5년 뒤 두 번째 도전에 나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73kg 이하급)을 차지해 기대를 모은 권재덕이 한국의 아시안게임 1호 메달리스트가 됐다. 권재덕은 30일 중국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쿠라시 남자 66k 이하급 8강에서 샤무하메트 쿠르바노프(투르크메니스탄)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준결승에서는 아르툠 슈투르바빈(우즈베키스탄)에 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지만 한국에 아시안게임 첫 메달을 안기는 데 성공했다. 아시안게임 쿠라시에서는 준결승 패자 2명에게 모두 동메달을 수여한다. 
     
    90kg 초과급에서도 정준용이 준결승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준결승에서는 테옌 테예노프(투르크메니스탄)에게 발목을 잡혀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정준용은 동메달에 만족하지 않고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는 대회 조직위원회가 운영하는 종합 정보 채널 마이 인포를 통해 "외국 선수들이 강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어려운 경기였다"면서 "최선을 다했지만 조금 아쉽다. 다음에는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