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엔데믹發 해외여행 증가하게 여행사 3분기 실적 훈풍



기업/산업

    엔데믹發 해외여행 증가하게 여행사 3분기 실적 훈풍

    여행업계, 4분기도 흑자 전환 기대…직원 수는 2019년 수준 회복 못 해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여행사들이 올해 3분기 일제히 '호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해외여행이 늘어난데 따른 것인데 업계에서는 연내 흑사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19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3분기에 13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작년 동기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이는 2018년 1분기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이다. 매출도 1266억원으로 238% 증가해 코로나 이후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3분기 하나투어의 패키지 송출객은 36만명으로 전 분기보다 31% 늘었다.

    모두투어도 3분기 영업이익이 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흑자로 돌아섰다. 3분기 매출은 420% 늘어난 538억원으로, 역시 코로나 이후 분기 기준 최대치다. 모두투어의 3분기 패키지 송출객은 전 분기보다 10.3% 늘어난 20만명이다.

    노랑풍선의 3분기 매출은 313억원으로 329%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참좋은여행도 3분기 영업이익이 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으며 매출은 201억원으로 443% 증가했다.

    여행사들의 호실적은 지난 5월 코로나 엔데믹 이후 패키지여행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이 주요한 배경으로 꼽힌다.

    여행업계는 연말 연휴와 겨울 방학이 끼어있는데다 최근 긍정적인 패키지 모객 상황을 감안하면 4분기에도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개선 추세가 연말까지 지속되면 여행사들은 연간 기준으로 흑자 전환이 확실시된다.

    다만 여행사 직원 수는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지난 9월 말 기준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직원 수는 각각 1297명, 599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9월 말의 절반 수준을 기록했다. 노랑풍선 직원 수는 9월 말 기준 466명으로 2019년의 83% 수준까지 회복했고, 참좋은여행의 직원 수는 2019년의 90% 수준인 342명을 기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