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정상빈 멀티골' 황선홍호, 앙리의 프랑스에 3-0 완승

    정상빈. 연합뉴스정상빈. 연합뉴스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황선홍호가 프랑스를 완파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프랑스 21세 이하(U-21) 대표팀과 평가전에서 3대0으로 이겼다.

    황선홍호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과 함께 파리 올림픽 체제로 전환했다. 대한축구협회는 파리 올림픽 준비를 위해 프랑스 전지훈련을 계획했고, 22세 이하 선수들을 선발해 프랑스에서 현지 프로팀(리그1 르아브르) 및 프랑스 U-21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렀다.

    특히 프랑스 U-21 대표팀은 프랑스 레전드 티에리 앙리 감독이 지휘해 관심을 모았다.

    황선홍 감독은 3명의 해외파 정상빈(미네소타 유나이티드), 권혁규(셀틱), 김지수(브렌트퍼드)를 모두 벤치에 앉힌 채 프랑스전을 시작했다. 대신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인 황재원(대구FC), 안재준(부천FC)을 중심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전반은 0대0. 후반 교체 카드와 함께 흐름을 잡았다. 전병관(대전하나시티즌)과 교체된 정상빈이 후반 25분 선제골을 만들었다. 프리킥 골이었다. 정상빈은 후반 34분에도 조현택(울산 현대)의 크로스를 프랑스 수비진 사이로 흐르자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홍윤상(포항 스틸러스)이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3대0 완승이었다.

    황선홍호는 내년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대회다. 황선홍호는 세계 최초로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