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의조 '사생활 영상 유포·협박' 혐의 친형수 구속기소



법조

    황의조 '사생활 영상 유포·협박' 혐의 친형수 구속기소

    사생활 담긴 영상 유포하고 황씨 협박한 혐의
    황씨 '불법 촬영' 혐의는 경찰이 수사 중

    황의조. 박종민 기자 황의조. 박종민 기자 
    검찰이 축구 선수 황의조(31·노리치시티)의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로 황씨 친형수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1부(장혜영 부장검사)는 8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반포)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혐의로 황씨 형수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자신을 황씨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며 황씨와 다른 여성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온라인에 공유하며 황씨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또 황씨가 다수 여성과 성관계를 맺고 그들에게 피해를 줬다고 주장한 혐의도 있다.

    황씨는 이런 글과 영상이 퍼지자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협박 등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수사를 벌여 A씨를 구속했고 지난달 22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이후 보완 수사를 진행한 검찰은 A씨가 황씨의 사생활 영상을 유포하고 고소 취소를 요구하며 협박한 사실을 확인했다.

    황씨는 이 사건과 별개로 성관계 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황씨는 상대방과 합의 하에 촬영했다는 입장이지만 피해자 측은 영상 촬영이 무단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