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일문일답]"온앤오프 노래에 자부심, 음원 차트 싹쓸이 목표"

가요

    [일문일답]"온앤오프 노래에 자부심, 음원 차트 싹쓸이 목표"

    그룹 온앤오프가 미니 8집 '뷰티풀 섀도'를 지난 8일 발매했다. RBW, WM엔테인먼트 제공그룹 온앤오프가 미니 8집 '뷰티풀 섀도'를 지난 8일 발매했다. RBW, WM엔테인먼트 제공2년 4개월 만에 새로운 단독 콘서트 '스포트라이트'(SPOTLIGHT)를 성황리에 마친 그룹 온앤오프(ONF)가 미니 8집 '뷰티풀 섀도'(BEAUTIFUL SHADOW) 발매 기념 일문일답을 9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개했다.

    탄탄한 세계관과 완성도 높은 음악, 고유한 정체성을 바탕으로 성실히 커리어를 쌓아온 온앤오프가 6개월 만에 내놓은 새 앨범의 타이틀곡은 '바이 마이 몬스터'(Bye My Monster)다. 라흐마니노프 심포니 2번, 3악장 테마를 이용해 웅장한 서사를 극대화한 이 곡은 클래식한 분위기와 강렬한 밴드 사운드가 어우러진 팝 댄스곡이다. 보컬, 랩, 화음으로 빈틈없이 채웠다

    사랑의 고통은 아프로디테의 놀음에 의한 것이 아닐까 하는 발상을 담은 '아프로디테'(Aphrodite), 섬세한 보컬로 청춘의 불안함을 노래한 발라드 '브레스, 헤이즈 & 섀도'(Breath, Haze & Shadow), 우리의 화학식을 '온앤오프'라고 표현해 팬들을 향한 마음을 드러낸 '케미컬 타입'(Chemical Type), 음악이 있어 나의 하루가 자유롭다는 내용의 하우스 곡 '슬레이브 투 더 리듬'(Slave To The Rhythm)까지 총 5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음은 온앤오프의 일문일답.

    온앤오프 민균.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민균.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미니 8집 앨범 '뷰티풀 섀도'를 발매한 소감을 말해주세요.

    효진: 이번 미니 8집 앨범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미니 7집 앨범 '러브 이펙트'(LOVE EFFECT)와는 상반되는 느낌의 앨범입니다. 전역하고 언젠가 다시 다크한 콘셉트로 활동해 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할 수 있게 돼서 너무 좋고 기대됩니다!

    이션: 사랑에 대한 이중성을 저희 온앤오프의 스타일로 담아낸 앨범인데요, 더욱 성숙해진 온앤오프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저희도 많은 각오와 기대를 갖고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승준: 이번 미니 8집 앨범 '뷰티풀 섀도'는 저희 온앤오프의 더욱 깊어진 감성이 들어간 앨범인 만큼 준비하면서도 새로웠고, 감정표현에 있어 연구를 많이 했습니다. 노래 뿐만 아니라 무대도 많이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와이엇: 우리 퓨즈(공식 팬덤명) 분들을 위해 더욱더 완성도를 높인 멋진 앨범이라 제가 더 설레는 것 같습니다. 색다른 온앤오프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많이 사랑해 주세요!

    민균: 청량한 느낌과 다른 다크한 콘셉트로 오랜만에 컴백하게 돼서 기대가 많이 됐습니다. 하루빨리 퓨즈 분들께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유: 오랜만에 다크한 콘셉트로 돌아오게 돼서 좋았고, 팬분들과 새로운 추억을 만든다는 생각에 많이 설레었고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이번 미니 8집 앨범 활동을 통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온앤오프의 강력하고 아름다운 무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온앤오프 와이엇.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와이엇.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앨범 전체적인 콘셉트를 설명해 주세요.

    효진: 미니 8집 앨범 '뷰티풀 섀도'는 '빛과 그림자를 통해 보여지는 사랑의 이중성과 그 안에 담긴 순수한 사랑'을 저희만의 특유의 서정성으로 표현하려 했고, 온앤오프의 확장된 음악 세계를 담아내려고 노력한 앨범입니다.

    Q. 군 전역 후 두 번째 앨범인데, 멤버들에게 어떤 앨범인지 궁금합니다.

    효진: 정말 좋은 곡들이 담겨있는 만큼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도 최선을 다해서 활동에 임하겠습니다!

    이션 : 전역 후 이렇게 아련하고 다크한 음악은 처음 들려드리는데요. 더욱 성숙하고 멋진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한 앨범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승준: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퍼포먼스와 노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인데 이번 앨범은 퍼포먼스, 노래 모두 많은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그만큼 온앤오프의 간절함이 많이 담긴 앨범이라고 생각하고 많은 분들께 저희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온앤오프 유.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유.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타이틀곡 '바이 마이 몬스터'를 소개한다면요?

    승준: 타이틀곡 '바이 몬스터'는 클래식한 분위기와 강렬한 밴드 사운드의 팝 댄스곡으로, 라흐마니노프 심포니 2번, 3악장의 테마를 인용해 더욱 웅장한 느낌을 주는 곡입니다. 멤버마다 긴 호흡으로 이어진 가사가 하나의 스토리로 연결되고, 여기에 서정적이면서도 파워풀한 보컬과 랩, 화음이 어우러져 강렬한 몰입감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Q. '바이 마이 몬스터'의 감상 포인트는 무엇일까요?

    이션: 타이틀곡 중간에 들어간 클래식한 부분에 다크한 온앤오프의 스타일을 입혔습니다. 서정적인 클래식에 강렬한 사운드가 더해져 독특하다고 느끼실 수 있지만 그 부분이 리스닝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유: 제가 생각하는 리스닝 포인트는 후렴 뒤에 나오는 간주 부분입니다. 악기 소리들이 너무 아름답고 집중해서 들어 보시면 피아노 소리도 들리는데 예술 작품을 듣는 것 같습니다. 또, 계속 나오는 스트링이 전체적인 분위기를 멋지게 만들어줘서 들을 때마다 힐링 됩니다.

    온앤오프 승준.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승준.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달라진 콘셉트만큼 이번 앨범을 위해 특별히 준비하고 중점을 둔 점이 있나요?

    효진: 이번 타이틀곡은 노래도 좋지만 퍼포먼스가 정말 멋있다고 생각해서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퍼포먼스를 보시면서 음악을 들으시면 더 몰입이 잘 되실 거라 생각합니다.

    이션: 아무래도 청량과는 정반대인 콘셉트이기 때문에 미니 7집 앨범에서 보여드렸던 모습을 잊으실 수 있게끔 더욱 강렬한 퍼포먼스에 집중했습니다.

    승준: 가장 중점에 둔 부분은 '콘셉트'와 '가사'입니다. '사랑의 이중성'을 표현한 만큼 어두운 모습과 밝은 모습을 나타내는 안무, 표정, 분위기 전환이 되는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와이엇: 완벽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연습을 정말 많이 했습니다. 또, 음악적으로도 성장하기 위해서 많은 음악을 들으면서 표현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했고, 작업에도 직접 참여하며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민균: 이번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무엇보다 퍼포먼스가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디테일한 춤 연습과 체력을 기르기 위한 연습을 많이 했습니다.

    유: 이번 앨범 타이틀곡 '바이 마이 몬스터'의 안무를 준비하면서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안무 스타일과는 또 다른 느낌이라 손 디테일, 6명의 시선까지 모두 신경 써서 연습했습니다. 또, 오랜만에 댄서 분들과 함께 무대를 꾸미게 돼서 합도 많이 맞췄고 더 규모감 있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쁩니다.

    온앤오프 이션.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이션.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멤버 와이엇과 민균의 곡 참여가 눈에 띄는데, 어떤 부분을 고려해 작업했는지 들려주세요.

    와이엇: 저는 보통 작사 참여를 많이 했었는데 이번에는 작곡에도 참여했습니다. '슬레이브 투 더 리듬'이라는 곡은 온앤오프만이 살릴 수 있는 특징을 고려해서 만든 곡입니다. 모노트리 분들도 많은 도움을 주셔서 완성도를 더 높일 수 있었습니다.

    민균: 저는 '아프로디테' 작곡에 참여했습니다. 청량하고 유니크한 매력을 발산했던 미니 7집 앨범과는 다르게 새로운 느낌을 보여주려고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팝적인 느낌을 많이 생각하면서 작업을 했습니다.

    Q. 발매 전 단독 콘서트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은데 어땠나요?

    효진: 오랜만에 콘서트를 하게 돼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연습하면서 신곡을 보여드릴 생각에 많이 설레고 기대가 됐습니다. 그만큼 걱정도 많이 됐지만 퓨즈 분들이 정말 좋아해 주셔서 다행이라 생각했고, 저 역시 기분 좋았습니다.

    이션: 오랜만에 하는 단독 콘서트이자 팬분들의 함성까지 들을 수 있던 콘서트라 설레고 행복했습니다. 또, 데뷔 이후 선공개 무대를 처음 해보는 거라 더욱 새로웠습니다.

    승준: 퓨즈 분들이랑 소통하면서 콘서트를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신곡을 퓨즈 분들께 제일 먼저 들려준 특별한 무대가 된 것 같아서 너무 기뻤습니다.

    와이엇: 멤버들과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은 걸 보여드릴 수 있어서, 우리 퓨즈 분들과 한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콘서트를 준비했는데 정말 행복한 시간 보냈습니다.

    민균: 오랜만에 하는 단독 콘서트라서 퓨즈 분들이 기대를 많이 하셨을 것 같습니다. 기대하신 만큼 다양한 무대와 신곡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거웠고 너무 행복했습니다.

    유: 앨범이 발매되기 전에 팬 분들께 먼저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너무 기뻤습니다. 최초 공개라 긴장됐지만 무대를 잘 보여드린 것 같고 팬분들의 반응이 뜨거워서 짜릿했습니다!

    온앤오프 효진.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온앤오프 효진. RBW, WM엔터테인먼트 제공Q. 이번 앨범을 통해 얻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요?

    효진: 이번 앨범을 통해서 많은 분들이 '온앤오프'라는 그룹에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고 퓨즈 분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승준: 온앤오프 노래에 자부심이 있는 만큼 더 많은 대중에게 알려져서 음원 차트를 싹쓸이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Q. 앞으로 활동 계획과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궁금합니다.

    효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공연을 하면서 많은 퓨즈 분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더 많은 활동으로 여러분들께 행복을 드리는 온앤오프가 될 테니까 기대 많이 해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이션: 이제 여러 나라에 있는 퓨즈 분들께 무대를 직접 보여드릴 수 있는 시간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열심히 준비할 테니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올해도 우리에게 맡겨주세요!

    승준: 퓨즈 분들과 못다 한 추억들 앞으로도 많이 만들고 재미있는 콘텐츠로 하루하루 행복하게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자주 봐요, 퓨즈! 사랑합니다!

    와이엇: 저희 온앤오프는 우리 퓨즈 분들께 좋은 선물이 되고 싶고 버팀목이 되어주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함께 할 수 있는 날을 많이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함께 더욱더 많은 추억 만들어요. 사랑합니다.

    민균: 이번 활동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항상 감사한 퓨즈들 사랑합니다!

    유: 이번 활동이 마무리된 후에도 앞으로도 계속 팬분들과 만나는 자리 만들 테니 항상 저희와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해요!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