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혐한' 발언 日아이돌 히라노 쇼, 韓 기업 모델 발탁 논란

문화 일반

    '혐한' 발언 日아이돌 히라노 쇼, 韓 기업 모델 발탁 논란

    방송 화면 캡처방송 화면 캡처'혐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일본 아이돌그룹 멤버 히라노 쇼가 한국의 한 화장품 기업의 광고 모델로 발탁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일본 매체 오리콘 뉴스에 따르면 한국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정요의 뷰티브랜드 '원정요'(Wonjungyo)가 출시하는 헤어케어 라인 광고 모델로 히라노 쇼가 발탁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브랜드는 원정요뷰티와 일본 레인메이커스가 합작해 지난 2022년 10월 한국과 일본에서 론칭했다. 원정요는 내달 1일 샴푸·트리트먼트 등 총 6종의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히라노 쇼는 지난해 3월 방송 촬영을 위해 한국에 방문했다가 한국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으로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히라노 쇼는 '아이 서울 유'(I SEOUL U) 조형물 앞에서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보니까 의외로 높은 건물도 있다"고 말한 데 이어 제작진이 알고 있는 한국어를 묻는 말에 중국어 "워 아이 니"(我爱你·사랑합니다) "씨에 씨에"(谢谢·감사합니다) 등을 답했다.
     
    또한 한국의 수도가 어디인지 묻자 "바쿠"(성씨 박(朴)의 일본 발음)라고도 했으며, 자신의 한국 방문을 '방한'이나 '내한'이 아닌 '내일'(來日)이라고 말해 공분을 샀다. 이는 한국을 일본의 식민지로 인식하고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이번 일과 관련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8일 "아무리 비즈니스가 중요하다 하더라도 한국 기업이 혐한 발언을 일삼는 현지 연예인을 모델로 발탁한 건 한국 소비자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모델 선정은 기업의 자유라고 하지만 한국을 업신여기는 모델 기용은 자국민들에게 먼저 외면받는다는 사실을 반드시 명심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