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클럽 버닝썬·역삼지구대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 클럽 버닝썬·역삼지구대 압수수색

    뉴스듣기

    김상교씨도 추가 조사

    강남클럽 버닝썬 입구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성폭행·마약·경찰관 유착 의혹 등이 제기된 클럽 버닝썬을 14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후 3시 30분쯤부터 강남구에 있는 클럽 버닝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 회계서류와 CCTV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유착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 역삼지구대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35명이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경찰관 유착 등 관련된 자료 일체를 확보할 예정"이라며 "경찰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하기 위해 강제수사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버닝썬 폭행 사건 논란의 당사자이자 피의자인 김상교씨를 오전 10시부터 불러 4시간여가량 조사했다.

    앞서, 경찰은 전날 클럽 대표 이모씨와 영업사장 한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해 버닝썬 클럽 개장 뒤 들어온 112 신고 전량도 확보해 분석 중이다.

    112 신고를 했지만, 출동한 역삼지구대 경찰관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씨는 "CCTV와 블랙박스 등의 증거를 인멸했다"며 경찰을 증거인멸 혐의로 고소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