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독도 내 CCTV엔 사고 장면 없다…바다 쪽 향한 CCTV는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독도 내 CCTV엔 사고 장면 없다…바다 쪽 향한 CCTV는 없어

    뉴스듣기

    추락 헬기 동체 인양 모습(사진=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독도 소방헬기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독도 내부에 설치된 CCTV를 국토부 조사위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한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는 사고 이후 독도에 입도해 독도경비대에 보관 중인 CCTV 영상을 확보해갔다.

    그러나 독도 내 CCTV는 외부 감시가 아닌 내부 보안 목적으로 설치된 것으로 독도 안에 위치한 건물들을 비추고 있다.

    촬영 방향을 바다 쪽으로 설치한 CCTV가 없어 소방헬기 사고 장면을 찍은 영상은 없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다만 조사위는 사고가 일어난 당시 독도 내에서 촬영된 영상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안 관계로 독도 내에 CCTV가 몇 대 설치됐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병두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 정문호 소방청장이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실종자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도 독도에 설치된 CCTV와 관련된 질의응답이 오갔다.

    한 실종자 가족은 "사건 파악에 중요한 단서가 CCTV인데 우리나라의 가장 중요한 핵심지역인 독도에 바다를 비추는 영상 녹화 장비가 설치됐는지 궁금하다"며 "만약 녹화 장비가 있다면 헬기 추락 위치를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질문했다.

    정 소방청장은 "독도에 CCTV가 설치되어있는 것으로 안다"며 "조사위에서 인근 지역 CCTV를 확보했지만 추락 장면은 찍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목격자인 독도경비대장가 진술한 사고 발생 방향을 중점적으로 수색해 헬기 동체를 발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가족은 "독도에 CCTV가 설치됐는데도 불구하고 사고 장면을 찍은 CCTV는 왜 없느냐"며 "사각지대여서 그런 것이냐 아니면 CCTV가 고장 나서 못 찍은 것이냐"고 되물었다.

    정 소방청장은 "독도 내 CCTV가 모든 방면을 찍는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며 "질문한 내용을 알아보겠다"고 답했다.

    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사고 이후 형사 등을 독도로 보내 CCTV 자료를 확보하고 대원들이 촬영한 영상 유무를 확인했다"며 "KBS 영상을 받아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원본인지 확인하겠다. 의심이 남지 않도록 과학수사에 보내 정확하게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BS 독도 소방헬기 사고 영상 보도 논란과 관련해 양승동 KBS 사장을 포함한 간부 10명이 이날 실종자 가족 대기실이 마련된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지만 가족들의 항의에 사과를 하지 못하고 돌아갔다.

    실종자 가족들은 자신들의 요구 사항이 충족된 상태에서 만남을 원한다며 양 사장에게 돌아갈 것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 5일 KBS 부사장과 기술본부장 등이 소방서를 방문해 가족과 만나려 했지만 가족들은 "KBS 사장과 영상을 찍은 직원, 기사를 쓴 기자 등 3명 외에는 만나지 않겠다"며 만남을 거부했다.

    또 독도헬기 추락사고 범정부수습지원단은 5일 세 번째로 수습된 시신 신원은 손가락 절단 응급환자인 윤영호(50) 씨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