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동상 철거 '갑론을박' 계속…"이제 대안 내놔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전두환 동상 철거 '갑론을박' 계속…"이제 대안 내놔야"

    뉴스듣기

    논란 5개월 만의 토론회에서도 찬반 논쟁...도의회 여론조사 등 결정 지연 전망
    "계속되는 이념대립.진영갈등 바람직 하지 않아"

    (사진=청주CBS 박현호 기자)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전직 대통령의 동상 철거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충청북도의회 토론회까지 열었지만 이번에도 결론없이 마무리됐다.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사태 속에서 도의회가 반년 가까이 소모적 논쟁에만 매달려 있다는 비판도 커지고 있다.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14일 오후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청북도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조례 제정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두환.노태우 전직 대통령의 청남대 동상 철거의 근거를 담은 조례 제정 여부를 놓고 찬반 논란이 불거지자 여론 수렴 절차에 나선 것이다.

    특히 지난 5월 5.18민주화 운동 관련 시민단체들이 동상 철거를 요구하며 논란이 불거진지 벌써 5개월이나 지나 이번에는 대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이번 토론회에서도 첨예한 찬반 입장만 확인한 체 뚜렷한 결론은 내리지 못했다.

    청주 문의연합번영회 배동석 회장은 "나쁜 역사도 역사"라며 "왜 꼭 철거해야만 5.18 정신이 되느냐, 철거를 안 하면서도 교육의 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청주 YWCA 이혜정 사무총장은 "청남대는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공적.공유 공간인만큼 여러 상징물 중에 두 전직 대통령 동상이 같은 가치로 있다는 것은 모두에게 아픔이 될 수 있다"고 철거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토론회 직후 간담회를 열어 동상 철거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도민 여론조사 시행 여부와 조례 심사 계획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의회 내부에서조차 여론조사 시행 여부 등을 두고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어 최종 결정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한 도의원은 "간담회에서 동상 철거 여부 등을 곧바로 결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여론조사 실시 여부 등을 놓고도 아직까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사정이 이렇자 코로나19 등의 위기 사태 속에서 도의회가 오히려 이념 갈등과 소모적인 논쟁만 키우고 있다는 목소리도 더욱 커지고 있다.

    이번 토론회 참여했던 대부분의 참석자들도 동상 철거 논란이 이념 대립과 진영 논리로 계속되고 있는 현실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도 "민주당 의원 25명이 공동 발의해 올라온 조례를 계속 통과시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 도민들에게 죄송하다"며 "동상 철거 문제로 이전투구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더 이상 얘기가 나오지 않도록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론의 눈치보기에만 급급했던 충청북도의회가 이제는 뾰족한 대안을 내놓을 차례다.

    당초 도의회는 지난 5월 충청북도가 시민사회단체 요구를 받아들여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방침을 정하자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했지만 보수단체가 반발하면서 조례안 상정을 보류했다.

    이후 지난 달 26일 토론회를 열고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잠정 연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