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잠들까봐 사흘내내 움직여…설악산 실종 70대 극적 구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잠들까봐 사흘내내 움직여…설악산 실종 70대 극적 구조

    뉴스듣기

    영하권 강추위에 밤새며 체온 유지
    통신 신호 잡히자 'SOS'

    (사진=연합뉴스)
    서울에서 홀로 설악산을 찾아 등산하던 중 길을 잃은 70대가 산행 사흘 만에 기적 생환했다.

    무려 사흘 밤낮을 산속에서 헤매면서도 체온 유지를 위해 깊은 잠을 자지 않고 챙겨온 도시락과 행동식으로 끼니를 해결했으며, 보조배터리를 아껴 가며 구조의 손길을 기다린 끝에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갔다.

    16일 강원도소방본부와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경찰 등에 따르면 A(77)씨는 지난 13일 시외버스를 이용해 홀로 설악산을 찾았다.

    A씨는 장수대를 시작으로 귀때기청봉을 넘어 한계령으로 하산하는 코스를 선택했으나 해당 코스는 건장한 성인 남성도 당일 산행으로 해지기 전에 내려오기 어려운 험한 코스였다.

    결국 일몰 전 하산하지 못한 A씨는 산에서 길을 잃은 채 헤맸고, 가족들은 당일치기로 산행에 나선 A씨가 돌아오지 않자 같은 날 저녁 9시께 미귀가 실종신고를 했다.

    산속에서 밤낮으로 헤매기를 사흘째인 15일 오후 5시 29분께 간신히 통신 신호가 잡히는 곳에서 '계곡 근처에 있는데 너무 춥다. 구조해달라'는 119 문자신고를 보낸 그는 4시간여 만에 귀때기골 인근에서 발견됐다.

    백담사 기지국으로 잡힌 신호를 바탕으로 119구조대와 설악산국립공원구조대, 경찰 등 약 70명은 7개조로 나누어 끈질긴 수색을 벌인 끝에 A씨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발견 당시 A씨는 심한 탈진 증세를 보였으나 다친 곳은 없었으며, 부축을 받아 스스로 내려올 정도로 양호한 상태였다.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 클릭!



    구조대원 등에 따르면 A씨는 실종 기간 설악산의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체온이 떨어질 것을 염려해 밤을 새우다시피 하며 쉼 없이 움직였고, 넥워머와 패딩, 모자 등도 챙긴 덕에 버틴 것으로 확인됐다.

    휴대전화도 통신 신호가 잡히지 않으면 전원을 꺼 배터리를 아끼고, 보조배터리도 사용을 최대한 자제했다.

    김기창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재난안전과 팀장은 "연세는 많으셨으나 평소에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신 것 같았다"며 "체격도 좋고, 체력도 좋고, 정신력도 좋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가 더 지났다면 큰일이 날뻔했다"며 "산을 평소에 많이 다니셔서 헤드랜턴과 보조배터리를 소지하고 계셨던 게 주효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