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실 '얼굴 없는 천사'의 온정…"아동학대 안타까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임실 '얼굴 없는 천사'의 온정…"아동학대 안타까워"

    뉴스듣기

    3억7080만 원 기부, 조손가정 등 지정 기탁

    임실군 전경. 임실군 제공
    전북 임실군이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로 훈훈한 새해를 맞고 있다.

    14일 임실군에 따르면 삼계면이 고향이라고 밝힌 익명의 기부자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운 군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3억708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했다.

    자신의 이름을 밝히길 원하지 않은 A씨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임실군에 거주하는 조손가정과 한부모가정, 차상위계층 등 총 1182세대에 1개월에서 5개월 동안 꾸준히 나누어 성금을 전해달라고 지정 기탁했다.

    A씨의 기부금은 자녀가 1명인 경우는 20만 원, 2명 30만 원, 3명 이상 40만 원씩 5개월간 매달 입금되며 자녀가 없는 경우는 20만 원을 한 번에 지원한다.

    임실군은 A씨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아동학대 문제에 대한 심각함과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거액을 기부한 A씨는 자신이 누구인지를 밝히는 것을 사양하면서 주민들에게 힘이 되고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만 전해왔다.

    심민 임실군수는 "요즘 같은 어려운 시기에 이처럼 큰 액수의 기부를 해주셔서 임실군민을 대신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기부금은 기부자님의 뜻에 맞는 대상자들에게 지원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