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효연, 김상교 저격글 정면 반박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효연, 김상교 저격글 정면 반박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것"

    뉴스듣기

    소녀시대 효연이 자신의 실명을 거론하며 저격한 김상교씨의 글을 반박했다. 소녀시대 공식 페이스북
    소녀시대 효연이 자신의 실명과 사진을 거론하며 공개 저격한 '버닝썬 사태' 최초 폭로자 김상교씨 글을 반박했다. 김상교씨가 언급한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라는 표현을 두고는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라고 응수했다.

    효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효연은 "자자~ 여러분 다들 진정하시고~~!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어요.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태프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집 들어왔습니다!"라고 썼다.

    효연은 "클럽 안에 서로 꼬실라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거 같아요.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어요~ 그리고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예요. 아 또! 이 글은 내일 지울 겁니다. 쫄아서 지운 거 아니에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효연은 "말 안 하면 호구 되잖아요. 그럼!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불로장생 만수무강하세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효연은 클럽 버닝썬에서 디제잉하는 자신의 사진을 함께 올렸는데, 이는 김상교씨가 '효연 저격 글'을 쓸 때 사용한 사진과 같다.

    이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시기 바란다"라는 공식입장을 냈다.

    이번 효연의 글은 지난 2019년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을 최초 폭로한 김상교씨의 글로 촉발됐다. 김씨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소녀시대 효연 사진과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꺼 아니냐 효연아"라는 글을 올렸다.

    김씨는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거",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등 '버닝썬 사태'에 더 많은 연예인이 연루돼 있으며 자신은 그 실체를 알고 있는 듯 암시하는 표현을 동원하면서도 별안간 '너는 알 것 아니냐'라며 소녀시대 효연에게 화살을 돌렸다.

    김씨는 2019년 연예계를 뒤집은 클럽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폭로한 인물이다. 그는 2018년 11월 24일 새벽 버닝썬에서 곤란에 빠진 여성을 도우려다 폭행을 당해 경찰에 신고했으나 출동한 경찰이 오히려 자신을 가해자로 지목해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사건 발생 두 달여 만에 언론을 통해 처음 폭로에 나섰고, 경찰이 버닝썬에서 일어난 각종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이 벌이는 사업을 홍보하는 한편, '사장님'으로서의 모습을 여러 차례 공개한 승리는 버닝썬을 향한 문제 제기가 나오자 뒤늦게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클럽을 알리는 역할을 담당했다"라며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다"라고 말을 바꿨다. 현재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다수 혐의를 받는 승리는, 현재 군인 신분으로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효연은 2016년부터 싱글 '미스터리'(Mystery)를 시작으로 솔로로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2018년부터는 'HYO'라는 이름으로 '소버'(Sober), '펑크 라잇 나우'(Punk Right Now), '배드스터'(Badster), '디저트'(DESSERT) 등 일렉트로니카 장르 곡으로 소녀시대 때와는 다른 음악 스타일을 선보였다. 또한 DJ로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