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로또 1등 당첨자에게 돈 어디에 쓸 건지 물어보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국일반

    로또 1등 당첨자에게 돈 어디에 쓸 건지 물어보니…

    뉴스듣기

    설문조사 결과…"부동산 살 것"
    좋은 꿈은 '동물'이 가장 많아

    연합뉴스
    지난해 상반기 로또 1등 당첨자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 10명 중 4명이 당첨금으로 부동산을 사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와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로또 1등 당첨자 총 271명 중 42%가 당첨금의 사용 계획을 묻는 말에 '주택, 부동산을 구입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대출금 상환'(22%), '사업 자금으로 사용'(13%), '예금가입, 주식투자 등 재테크'(8%), '기타'(8%), '부모님, 주변 가족을 도울 것'(6%) 순이었다.

    1등 당첨자의 30%는 '거액의 당첨금 때문에' 로또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즐거운 상상과 재미를 위해서' 샀다는 사람은 27%, '좋은 꿈을 꿔서' 구입한 사람은 16%였다.

    좋은 꿈 중에는 '동물(소나 돼지) 꿈'이 27%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조상님 꿈'(23%)이 차지했다. 14%는 '물, 불 관련 꿈'을 꿨고, '신체 관련 꿈'과 '대통령 관련 꿈'도 각각 9%였다.

    더 클릭!



    1등 당첨자들은 장기간에 걸쳐 꾸준히 로또를 구입한 경우가 많았다.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이상' 구입한 사람이 65%로 대부분이었고, 복권 구매 기간은 '10년이 넘었다'는 응답이 29%로 가장 많았다.

    50%가 당첨 사실을 '남편이나 아내에게 알릴 것'이라고 답했고, 27%는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1등 당첨자의 평균 당첨금은 21억원(세전)이었다. 최고 당첨금은 35억원이었고, 최저는 9억원이었다. 1등 중 최고령은 90세였고, 최연소는 21세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