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슈시개]노원구 세 모녀 살해 피의자, 연인도 아니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스페셜 이슈시개

    [이슈시개]노원구 세 모녀 살해 피의자, 연인도 아니었다?

    뉴스듣기

    "스토킹 당했다고 하더라…비정상적 집착"
    "한 가족 존재가 전체 말소…수사 빨리 진행돼야"

    숨진 A양이 다른 동생에게 보냈던 카톡의 일부 내용.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살해 된 세 모녀 사건과 관련해 숨진 A양이 피의자 B씨와 연인 관계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번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에 대한 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피해자 A양의 지인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사고 당일로부터 오늘까지 억측이 많아 가슴이 찢어질 듯 아프다"며 "이번에 참변을 당한 A양은 B씨와 오래 알고는 지냈지만, 절대로 연인관계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작성자는 "(A양이) 지난 1월쯤 (B씨로부터) 스토킹을 당했다고 했던 점과, 다른 친구들과 동생들의 증언을 들었을 때 B씨가 동생(A양)에게 비정상적으로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여기서 이상을 느끼고 부담감을 가진 A양이 B씨에게 '더 연락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정중히 연락을 끊어내자 그 때부터 앙심을 품고 이번 일을 계획하여 벌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는 그러면서 "A양의 경우 언제나 밝은 모습을 보여줬었지만, 자신의 좋지 못한 일을 내색하지 않으려고 했었기에 저와 다른 동생들도 자세히는 모르고 있었고,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던 것이 너무나도 한스럽다"며 숨진 A양이 생전에 다른 동생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올렸다.

    메시지를 보면 A양은 당시 "자꾸 다른 번호로 연락 와서 마지막으로 본 날에 내가 밥을 샀는데 그거 얼마인지 보내달란다"며 "그래서 받을 생각 없어서 무시했는데 나중에 번호 바꾸서 마지막이라고 잘 생각해라고 하길래 너무 귀찮아서 그냥 계좌 불러줬다"는 내용의 톡을 보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A양은 주변 사람에게 원한을 살 행동을 한적도 없는 착한 동생이었다고 한다. 지난 3월 초에는 자기가 요리를 잘한다고 공유주방까지 빌려서 작성자와 다른 동생들까지 초대해 요리까지 해줄 정도로 밝았다.

    작성자는 "B씨로 인해서 한 가족의 존재가 말소되어버린 너무나도 슬프고 끔찍한 사건"이라며 "이 악마 같은 인간이 상태가 호전이 안되었다고 해 수사가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B씨에 대한 수사가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 청원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더 클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노원 일가족 3명 살인사건의 가해자 20대 남성 신상공개 촉구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31일 오후 5시 53분쯤 2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청와대는 게시 한 달 안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선 그로부터 한 달 안에 대통령 수석비서관을 비롯해 각 부처 장관 등이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