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슈시개]吳가 경제 끌어올렸다고?…경제학자의 일침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정치 일반

    [이슈시개]吳가 경제 끌어올렸다고?…경제학자의 일침

    뉴스듣기

    오 후보 "내가 올린 서울 경제 박원순 추락시켜"
    최배근 교수, 반박 자료 제시하며 조목조목 비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31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거짓말 언제 끝날까"

    진보적 성향의 학자인 건국대학교 최배근 경제학과 교수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2차 TV토론회에서 "지난 10년간 박원순 시장 때 (서울) 경제성장률이 많이 떨어졌다"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의 발언에 일침을 놓았다.

    최배근 교수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세훈의 주장 중 박원순 시장 시절 서울의 성장률이 대한민국 전체 성장률을 크게 밑돌았다며 박원순 전 시장을 공격했는데 (박 전 시장이) 살아계셨으면 얼마나 화가 나셨을까"라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오세훈 재임 시절(2006~2011년) 연평균 2.85%로 대한민국 전체 연평균 성장률 약 4.1%의 70%를 밑돌았다"며 "반면, 박원순 시장 재임시절(2012~2019년) 서울의 연평균 성장률은 약 2.3%로 전국 연평균 성장률 약 2.8%의 81%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서울은 거의 대부분 대한민국 전체 성장률을 하회한다"며 "산업활동이 많은 지역의 성장률이 높기 때문이다. 서울보다 경기도가 높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 후보는 지난 30일 2차 TV토론회 당시 본인의 기조연설에서 박 전 시장 시절을 언급하며 "제가 5년 만에 끌어올렸던 걸 (박 전 시장이) 10년 만에 다시 제자리로 추락시켰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오 후보는 다음날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초청회 기조연설문에서 "박 전 시장 재임시절 서울의 평균 경제성장률은 2.3%로 우리나라 평균 경제성장률 2.8%에 못 미친다"고 재차 지적했다.

    최 교수는 또 오 후보 당시 시장 재임시절과 박 전 시장 재임시절 서울시 채무액을 비교해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오 후보는 5년간 (서울시) 채무액을 약 8조 3천억원 증가시키는 반면, 박원순 시장은 2019년 말까지 약 6조 5천억원 정도 채무액을 감축하는데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코로나19 재난에 따른 민생 지원으로 채무액이 증가했어도, 오세훈 때와 비교할 때 약 3조 1천억원이 감축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울재정포털 채무현황판에 따르면 박 전 시장 취임 당시인 2011년 10월 서울시 채무액은 19조 9873억원에 달한다. 2021년 현재 서울시 채무액은 16조 9097억원으로 오 후보 재임 당시보다 3조 원 가량 차이가 난다.

    최배근 교수(우측). 윤창원 기자
    최 교수는 "무엇보다 채무액은 소득(경제규모) 대비로 보아야 한다"며 "오 후보 때는 서울시 소득(경제규모) 대비 채무 비중이 6.1%였던 반면 박 전 시장 때는 그 절반 수준인 3.1%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2020년 서울시 GDP는 아직 집계가 되지 않았기에 2019년 기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진짜 채무란 이명박·오세훈 시절의 그 유명한 삽질로 발생한 것"이라며 "세빛 둥둥섬, 한강운하, 뉴타운 남발 등 토건 사업으로 재정 악화시킨 것을 서울시민은 다 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