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쩌다 가족' 진희경 vs 오현경 '달콤 살벌' 절친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방송

    '어쩌다 가족' 진희경 vs 오현경 '달콤 살벌' 절친들

    뉴스듣기

    TV조선 제공
    진희경과 오현경이 양보 없는 말싸움을 벌인다.

    4일 TV조선 에서 방송되는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 3회에서 진희경(진희경 분)과 오현경(오현경 분)이 원수와 친구를 넘나드는 우정을 그려낼 예정이다.

    앞서 진희경과 오현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알아온 친구 사이로 지금까지 같은 동네에 살며 친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었다. 특히 진희경은 남편 성동일(성동일 분)의 첫사랑인 오현경을 질투하며 티격태격 우정을 선보였다.

    이런 가운데 속상한 표정의 진희경과 잔뜩 화가 난 오현경의 모습이 포착됐다. 진희경은 성동일을 방패 삼아 억울한 눈빛을 쏟아내고, 화를 참지 못한 오현경은 두 사람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고 있어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성동일은 진희경과 오현경의 팽팽한 입씨름에 다소 지친 듯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본인의 이름까지 거론되자 사색이 되어간다. 또 자신을 두고 선 넘는 발언들을 이어가는 두 사람에 결국 폭발해 일침을 가한다고.

    반면 김광규(김광규 분)는 오현경의 폭탄 발언에 화들짝 놀라는가 하면, 두 여자 사이에서 어쩔 줄 모르는 성동일에게 안타까움 가득한 눈빛을 보낸다고 해 어떤 대화가 오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절친 진희경과 오현경이 입씨름을 벌인 이유는 무엇인지, 또 김광규를 깜짝 놀라게 한 오현경의 비밀은 무엇인지 조용할 날 없는 하숙집의 하루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2회까지는 본격적인 캐릭터와 관계 설명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주부터는 하숙집 식구들의 왁자지껄한 삶과 각자의 에피소드들이 그려지며 재미를 더할 것이다. 빈틈없이 유쾌한 스토리와 명품 배우들이 선사하는 능청스러운 연기 향연들까지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본방송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우정과 애증을 오가는 진희경과 오현경의 달콤 살벌한 싸움은 내일(4일) 낮 12시 50분 TV조선 '어쩌다 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